분 매(盆梅)
  • 경북도민일보
분 매(盆梅)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별받이 미닫이 아래
           분매 한그루 앉혀 놓으니
 
           온누리 봄 氣運이
           우리집에 먼저온다.
 
           먼 하늘 回靑의 자락도
           추녀 끝에 와 걸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