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주부, 딸 살해 후 자살
  • 경북도민일보
30대 주부, 딸 살해 후 자살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주부가 흉기로 딸을 찔러 살해하고 자신도 아파트에서 투신해 목숨을 끊는 참극이 발생했다.
 25일 포항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북구 창포동 J아파트에 사는 주부 김모(33)씨가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 최모(8)양과 4살난 아들을 흉기로 찌르고 자신도 아파트 14층에서 뛰어 내렸다.
 이 사고로 김 씨와 딸이 숨지고 아들은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 씨의 남편 최모(36)씨와 아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웅희기자 woo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