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호’안하기
  • 경북도민일보
`야호’안하기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요정 에코(Echo)가 남의 말을 되울리기만 하게 만든 여신은 헤라였다. 헤라는 바람기 많은 남편 제우스를 감시하느라 하루해가 짧을 지경이었다.어느날 헤라는 에코가 재잘거리는 소리에 헷갈려 남편을 놓치고 말았다.그래서 에코는 `메아리’가 되는 벌을 받고 말았다.이 때문에 에코는 미남 나르키소스에게 사랑을 고백못해 가슴앓이만 하다가 죽고 말았다.
 손동인(孫東仁)의 `산신’에 “하늘과 메아리만이 사는 두메골”이란 표현이 나온다.새소리,바람소리,물소리 말고는 들리는 소리가 없을 산골이 떠오르는 대목이다.이런 두메 산골에서 들어보는 메아리는 신비롭기까지 하다.`야호~’ `야호~호~호~’.
 소리질러보는 사람은 길게 꼬리를 끌며 되돌아오는 자기 목소리가 재미있겠지만 피해는 엉뚱하게 야생동물에게 돌아간다.등산객들이 질러대는 `야호’가 짐승들에게는 괴성이고 굉음(轟音)이라는 것이다.이 날벼락치는 소리에 겁먹고 도망치다 낭떠러지에서 발을 헛디뎌 죽고마는 짐승까지도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온 일도 있다.
 대구 달서구청이 산에서 `야호 안하기’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짐승 뿐만 아니라 이제는 주민의 생활환경까지 침해한다는 이유다.본디 야호(johoo)는 독일 알프스지대에서 쓰는 조난신호다.구조를 바라는 신호가 어쩌다가 우리에겐 스트레스 푸는 수단이 됐을까.
 늦가을 나뭇잎 떨어지는 `툭’소리가 10데시빌(dB)이고, 시쳇말로 `알콩달콩 닭살 부부’를 각방 살이하게 만드는 코골이 남편은  85dB를 계속해 쏟아낸다.
 야생동물이 제대로 챙겨먹지도 못하고,자손을 퍼뜨리지도 못해  멸종까지도 몰고올 수도 있다는 `야호’는 어느 정도의 소음으로 들리는 걸까. 생쥐의 오줌 한 방울이 1곒 아래 마룻바닥에 떨어질 때 나는 소리가 1데시빌dB이라니….
 /김용언 논설위원 kim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