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집단폭행당해 중상
  • 경북도민일보
윤기원, 집단폭행당해 중상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희롱 여성 구하려다 취객 6명에 봉변
 
드라마 `사랑과 야망’에서 태수의 친구 성균 역으로 출연했던 탤런트 윤기원(32·사진)이 한밤 중에 정체불명의 취객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해 중상을 입고 한양대병원에 입원 중이다.
 윤기원은 5일 오전 4~5시께 일행 3명과 함께 이태원의 한 음식점을 찾았다가 취객 6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
 소속사 PJ엔터테인먼트는 “20여 명의 남성이 윤기원 씨의 옆자리에서 회식을 하다가 윤기원 씨 일행 중 한 여성과 또 다른 여성에게 성희롱을 했고, 이를 참다 못한 윤기원 씨가 말리는 과정에서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윤기원은 현재 코뼈가 산산조각이 나고 어금니가 부러졌으며, 턱이 찢어진 상태.
 또한 눈 주변이 상당히 부어 있어 시력이 정상인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PJ엔터테인먼트는 “윤기원 씨는 말썽을 피하기 위해 밥을 먹다 말고 식당을 나섰는데 취객 중 6명이 음식점 밖으로 쫓아나와 골목에서 구타한 것 같다”면서 “이번 사건을 용산경찰서에 신고했지만 취객들의 신원을 알 수 없어 답답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날 윤기원은 내년 초 가수 데뷔를 목표로 음반 작업을 하던 중이었는데 이번 사고로 준비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PJ엔터테인먼트는 “윤기원씨는 현재 코 부위 등의 수술을 받아야 하나 안면의 부기가 심해 수술 날짜도 잡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