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한우, 수입쇠고기보다 성인병 위험 적어"
  • 김찬규기자
영남대 "한우, 수입쇠고기보다 성인병 위험 적어"
  • 김찬규기자
  • 승인 2012.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창본 교수가 실험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한우가 미국산이나 호주산 쇠고기에 비해 지방(마블링) 함량이 5배 이상 높아 섭취하더라도 실험용 쥐의 혈액내 중성지방 함량은 오히려 3분의 1이하로 급감 한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나왔다.
 최창본(52) 영남대 생명공학부 교수는 근내지방도 1(3등급), 3(2등급), 5(1등급), 7(1+등급), 9(1++등급)의 한우고기와 미국산 및 호주산 쇠고기를 각각 실험용 흰쥐에 급여한 후 혈액을 분석한 결과, 한우고기의 근내 지방도가 증가할수록 흰쥐의 혈액 내 중성지방 함량이 미국산 및 호주산 쇠고기에 비해 현저히 감소한 것.
 이러한 결과는 한우고기의 근내 지방함량이 높을수록 이를 섭취한 흰쥐의 혈액 내 중성지방 함량이 오히려 낮아진 결과이기 때문이다.

 최 교수는 “한우고기의 근내지방에는 올레인산을 비롯한 단가불포화지방산이 미국산이나 호주산 쇠고기에 비해 더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동맥경화나 고혈압 등 심혈관계 성인병 유발 위험이 더 적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6월 28~29일 충남대에서 열리는 `한국동물자원과학회 종합심포지움 및 학술발표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김찬규기자 kck@hidom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