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하면서 연기하고 싶어”
  • 경북도민일보
“노래 하면서 연기하고 싶어”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니 `헷지’서 주머니쥐 목소리 연기  에이브릴 라빈
 
2집 앨범 `언더 마이 스킨(Under My Skin)’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린 캐나다 출신의 미녀 록가수 에이브릴 라빈(21·사진)이 목소리 연기에 도전했다.
 드림웍스의 새 애니메이션 `헷지(Over the Hedge)’에서 에이브릴 라빈은 주머니쥐 헤더의 더빙과 O·S·T 작업에 참여해 5월 말 스크린으로 한국 팬을 만난다.
 다음은 에이브릴 라빈과의 일문일답.
 ―명성에 비해 작은 역할들로 시작했다. 연기하는 것이 편한가.
 ▲이 영화 말고 두 편의 영화에 출연했었다. 작은 역할이긴 하지만 스튜디오 세트에 들어가면 늘 긴장했다. 하지만 지금은 많이 편해져서 무엇이든지 할 수 있을 것 같다.
 ―연기 필요성을 느끼나.
 ▲난 연기를 좋아한다. 학교 다닐 때도 노래를 하면서 늘 연기를 했다. 영화에서 더 큰 배역을 하고 싶고 나를 더 확장시킬 준비가 돼 있다.
 ―`헷지’ 녹음을 하면서 즉흥 연기를 하기도 했나.
 ▲가끔 해보기도 했지만 시나리오에 충실하려고 했다. 함께 일하는 스태프들은 정말 놀라운 사람들이었다. 도대체 어떻게 목소리를 내야 하나 헤맨 적도 있었는데 그들이 방향을 잘 잡아주었다.
 ―올해 다른 계획들은.
 ▲현재 3집 앨범 작업 중이다. 완성되면 내년에 홍보차 순회공연을 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내가 출연한 세 편의 영화가 올해 모두 개봉한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