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빛축제 올해도 `바가지 상혼’인가
  • 경북도민일보
불빛축제 올해도 `바가지 상혼’인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북부해수욕장 인근 업소 횡포 여전
 방값 평소의 5배·횟집 테이블당 20만원

 
포항 불빛축제를 앞두고 북부해수욕장 일대 숙박업소들이 턱없이 높은 방값을 요구하는 등 바가지 상혼이 해마다 되풀이되고 있다. 
 지난달 31일, 포항시 지곡동에 사는 주부 이모(52)씨는 북부해수욕장 인근 A모텔에 방을 구하려는 문의전화를 했다.
 오는 10일 열리는 포항 불빛축제 행사에 가족들과 함께 참가하기 위해서였다.
 숙박업소 주인은 전화를 받고 포항 거주 유무를 먼저 확인한 뒤, 이 씨가 포항 시민이라는 것을 확인하자 방이 없다며 예약을 받지 않았다.
 이를 수상히 여긴 이 씨는 이날 저녁 남편을 통해 같은 모텔에 예약전화를 하면서 서울에 거주한다고 하니 업소 주인은 그제서야 예약을 받았다. 방값은 평소 3~4만원에서 15만원으로 올라 있었다.
 불빛축제가 열리는 북부해수욕장 일대 숙박업소에 행사 전에 방을 구하려는 문의전화가 쇄도하면서 업주들이 평소 3~4배 이상 높은 방값을 요구하고 있다.
 그나마 불빛축제 당일 대목을 위해 해 방을 확보하고도 예약을 받지 않는 숙박업소가 수두룩하다.  이 같은 사정은 이 일대 식당들도 마찬가지.
 대다수 횟집들은 행사 당일 전망 좋은 창가 좌석의 경우 한 테이블에 20만원 이상을 요구하고 있으며, 현재는 이마저도 예약하기 힘든 상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포항시는 지난 29일 이 일대 위생관련 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강력한 바가지 요금 단속 의지를 내세우는 한편 친절한 포항 이미지 홍보 운동 동참을 당부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숙박업소 등지의 바가지 요금에 대한 민원이 발생하면 매번 `자율요금제’라고 해명하면서, 강제로 단속할 수 없다며 방관하고 있다.
 따라서 턱없인 높은 숙박료에 대한 민원이 들어오면 세무서에 세무조사를 의뢰하는 등 불빛축제가 명실상부한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시 관계자는 “관광지 주변의 바가지 요금에 대한 단속을 계속하나 현실적으로 이를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면서 “요금 횡포 업소에 대한 세무조사 의뢰 등 시 이미지 제고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웅희기자 woo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