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 전설 메탈리카 장엄한 연주 4만 관객 광기어린 떼창 '장관'
  • 연합뉴스
록 전설 메탈리카 장엄한 연주 4만 관객 광기어린 떼창 '장관'
  • 연합뉴스
  • 승인 2013.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헤드라이너…관객 열대야 잊은 채 록 고유 슬램문화 선사
▲ 헤비메탈 밴드 메탈리카의 로버트 트루히요(왼쪽부터), 제임스 헷필드, 커크 해밋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록 페스티벌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시티브레이크'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

 `록의 교본’다운 날카로운 사운드가 공기를 가르자 록 팬들의 축제가 시작됐다.
 록 음악계의 전설인 헤비메탈 그룹 메탈리카(Metallica)가 30분 늦게 등장했지만 4만 관객은 교주를 맞은 광기 어린 신도들처럼 삽시간에 끓어올랐다.
 1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9-시티브레이크(Citybreak)’에 헤드라이너(간판 출연자)로 오른 메탈리카가 내한 공연을 열기는 1998년과 2006년에 이어 세 번째.
 1981년 결성돼 30여 년간 `메탈의 신’으로 불리며 절대적인 위치를 차지한 그룹답게 이들의 카리스마에 매료된 관객들의 환호는 굉음처럼 쏟아졌다.
 팬들은 열대야도 잊은 채 두 손을 머리 위로 올려 박수치고, 헤드뱅잉을 하거나물을 뿌리는 등의 슬램(Slam. 록 공연에서의 격렬한 움직임)까지 록 팬 고유의 문화를 아낌없이 보여줬다.
 오프닝 곡 `힛 더 라이츠(Hit The Lights)’와 `매스터 오브 퍼핏츠(Master Of Puppets)’부터 내달리는 이들의 장엄한 연주는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한층 말쑥해진 보컬 제임스 헷필드가 볼이 떨릴 정도로 배에서부터 토해낸 소리는 주경기장을 쩌렁쩌렁 호령했다. 커크 해밋의 기타 리프(Riff·반복된 선율)는 화려한 주법을 구사하면서도 정교했고, 혀를 쑥 내밀며 스틱을 내려치는 라스 울리히의 드럼 연주는 심장을 `쿵쿵’ 울렸다. 로버트 트루히요의 수려한 솔로 베이스 속주는 지판에서 손이 춤을 추는 듯했다.
 메탈리카가 몰아치는 강렬한 사운드에 관객들의 목청 높인 `떼창’은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멤버들은 연주를 멈추고 떼창하는 관객들을 흐뭇하게 바라보기도 했다.
 제임스는 땀을 연방 훔치면서도 관객들의 에너지에 화답하듯 두 팔을 번쩍 들어올리며 “두 유 필 잇(Doe you feel it)?” “뷰티풀 서울(Beautiful Seoul)”이라고 외쳤다.
 `새드 벗 트루(Sad But True)’ 등 전성기 시절 곡으로 이어진 무대 백미는 역시 대표곡 `원(One)’ 때였다. 번득이는 조명과 함께 포탄이 터지는 `두두두두’ 효과음이 들리자 관객들은 환호하며 일제히 휴대전화로 촬영을 시작했다. 감성적인 멜로디의 기타 선율의 전주부터 허밍으로 떼창하는 관객들은 장관을 연출했다.

 공연 말미 멤버들은 이례적으로 엔딩 멘트를 하며 “고맙다. 빠른 시간에 다시 오겠다”고 화답했다.
 현장에서 만난 회사원 백지윤(36) 씨는 “오늘은 록 팬들의 명절과 같은 날”이라며 “한 치의 오차 없는 합주와 멤버들의 엄청난 카리스마는 전성기 시절과 같다. 록그룹으로는 단연 갑”이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메탈리카에 앞서 이날 열린 신중현 그룹의 무대도 노익장이 빛난 무대였다. 신중현은 이날 록밴드 시나위의 리더 신대철(기타), 서울전자음악단으로 활동 중인 신윤철(기타, 키보드), 신석철(드럼) 세 아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백발을 휘날리며 가느다란 손가락으로 펜더 기타를 연주한 그는 `빗속의 여인’,`커피 한잔’ 등 대표곡을 강렬한 록으로 편곡해 들려줬다.
 `거짓말이야’를 부르기 앞서 “1970년대에 (내 노래가) 금지를 당했다”며 “’거짓말이야`는 사랑 이야기인데 정치권이 자기네들에게 하는 얘기라 여겼는지 국내 금지1호 곡이 됐다”고 소개하자 큰 박수가 터져 나왔다.
 그는 젊은이들의 환호에 “(페스티벌에 참여한) 좋은 뮤지션들과 함께 하는 건 흔한 일이 아니다”며 “내 인생에서 처음 있는 일인 것 같다”고 기쁨을 전했다. 하루 앞서 페스티벌 첫날 주인공은 단연 국내에서 많은 팬을 확보한 밴드인 영국 록그룹 뮤즈였다.
 뮤즈는 `타임 이스 러닝 아웃(Time Is Running Out)’, `히스테리아(Hysteria)’,지난해 런던올림픽 공식 주제가인 `서바이벌(Survival)’ 등의 대표곡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보컬 겸 기타리스트 매튜 벨라미는 이날 큐시트에도 없던 애국가를 솔로로 연주해 관객들의 애국가 합창을 이끌었다.
 이들은 지난 4월 싱글 `패닉 스테이션(Panic Station)’ 뮤직비디오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승천기를 담았다가 한국 등 해외 팬들의 지적으로 영상을 수정한 적이 있어 환호는 더욱 뜨거웠다.
 메탈리카의 공연으로 막을 내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9-시티브레이크’는 17일 3만5000 명, 18일 4만 명이 운집해 이틀 동안 7만5000 관객을 동원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