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불법선거 이제 사라져야
  • 최외문기자
청도 불법선거 이제 사라져야
  • 최외문기자
  • 승인 2014.02.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경북도민일보 = 최외문기자] 6.4 지방선거 후보군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청도군의 경우 이중근 현 군수가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 `무주공산이 된 군수선거’에 후보군들이 얼굴 알리기에 적극 나서는 등 벌써부터 선거 열기가 뜨거워지면서 선거운동이 과열양상으로 치달아 자칫 불법선거가 전염병처럼 번지지는 않을까 우려된다.
 청도의 경우 그동안 꾸준한 활동을 해 온 `내부 후보군’과 오랜 공직생활 등 군수선거에 출마한다며 얼굴도 보여주지 않고 소문만 풍성한 `귀향 후보군’으로 구분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군수선거 후보예정자가 K모씨가 종친회원 등에게 음식물을 제공하고 마을회관 등을 방문해 지지를 부탁하는 등 사전 선거협의로 적발돼 경북도선관위로부터 검찰에 고발 당하자 군수선거 출마를 포기했다.
 청도는 지난 2004년 당시 군수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군수직을 잃는 것을 시작으로 2005~2008년까지 4년연속 군수선거를 하는 불명예를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2007년에는 청도군수 불법선거로 인해 2명이 자살하고, 52명이 구속됐으며, 불구속 입건된 사람이 무려 1418명이었다.
 인구 4만명에 유권자가 3만8000여 명 밖에 안되는 농촌 지역에서 발생한 추악한 작태라 할 수 있다.
 돈선거로 전국에서도 유명세를 탄 청도가 이번에도 선거를 앞두고 불법선거가 선관위에 적발돼 고발된 사건이 알려지자 또다시 과거 불법선거가 재연되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주민들은 “청도에서 살고 있는것이 부끄럽고 자존심이 상한다”며 “불법 부정선거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결연한 의지와 노력으로 군민모두가 힘을 합쳐 돌아오는 6·4지방선거를 통해 청도의 명예를 완전히 회복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제 유권자들이 나서야 한다. 더이상 후보들이 불법을 저지를수 없도록 감시의 눈을 부릅뜨고 제대로 된 지도자를 선택해야 한다. 한번 잘못 선택이 영원한 후유증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중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마일 2014-02-13 23:08:04
기자분이 그렇게 안쓰도 다각양들 하고있고 현명한 군민들이 알아서 판단할일을 기자나 이런식으로 부추기지 마세요~청도군민을 뭐로보노??눈똑바로안뜨면. 모를까봐~이딴글쓰지마소~은근히 분위기를 살벌하게 만드는 기자부터 양심에바로서서 중립지키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