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대·서라벌대 교비유용 내홍
  • 경북도민일보
경주대·서라벌대 교비유용 내홍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학생회-교수協, 총장·이사진 퇴진 놓고 갈등
경주대, 임시총회 학교정상화 방안 모색
 
 속보= 경주대학교와 서라벌대학의 교비유용사건과 관련, 두 곳 대학 총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학교정상화 방안을 놓고 갈등을 빚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교비 유용사건과 관련, 대구지검 경주지청은 2개 대학 자금관리담당 교직원 2명을 구속하고 120억원 규모의 교비 유용실태를 파악, 사용처와 유용지시자를 밝혀내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처럼 교비 유용에 따른 검찰의 수사가 확대되면서 두 곳 대학 총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총장과 재단 이사진 퇴진 문제를 놓고 내홍을 겪고 있다.
 교비 유용사태와 관련, 경주대측은 총학생회를 비롯, 학생자치기구 대표들이 요구한 6개항의 대학정상화 방안을 전격 수용, 학교정상화에 나서고 있다.
 대학측은 총학생회가 요구한 학교정상화 방안에서 대학평의회 구성에 학생대표의 동등한 참여 보장, 개정 사학법의 즉시 적용, 2학기 등록금 인하, 실험실습 기자재 추가설치, 장학제도 개선 등 6개항을 합의했다.
 총장 사퇴 요구에 대해 김일윤 총장은 “학생대표와 약속한 정상화방안이 실현이 안되고, 학교구성원 모두의 요구가 있으면 물러나겠다”는 뜻을 5일 공고문을 통해 밝히고 학교 정상화에 노력하고 있다.
 총학생회는 일단 재단이사진 퇴진 요구를 철회하고, 수업거부 등 집단행동도 유보, 학교 정상화에 동참했다.
 평교수 74명이 참여하고 있는 경주대 교수협의회는 7일 임시총회를 열어 교내정상화 방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한다.
 대학교수협 내부에서는 김 총장의 즉각적인 2선 퇴진과  재단이사회 사퇴를 주장하는 의견과, 선 정상화 후 재단 이사진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맞서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져 7일 교수협 임시총회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경주/김종득기자 kj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