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戰 희생 민간인 넋이라도 달래주오”
  • 경북도민일보
“한국戰 희생 민간인 넋이라도 달래주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진상규명·위령제 `뒷짐’… 유족 큰 아픔
 
 한국전쟁 당시 포항지역에서 미군의 폭격과 함포사격으로 억울하게 숨진 민간인들을 위한 유해발굴 및 진상규명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무색케 하고 있다.
 `한국전쟁 전후 피학살자 포항유족회’에 따르면 지난 99년 충북 영동읍 노근리 민간인 집단학살 사건이 사실로 드러난 이후, 당시 미군의 폭격 등에 의한 민간인 희생이 사회문제로 대두되자 전국적으로 유족회가 설립되기 시작했다.
 이에 포항에서도 뒤늦게 지난 2003년 시의 주도로 유족회가 설립됐다.
 유족회는 미군의 폭격이나 함포사격으로 억울하게 희생된 민간인들의 유해발굴, 진상규명, 위령제 등을 위해 설립됐다.
 그러나 유족회 설립이후 포항에서는 유해발굴, 진상규명은 커녕 위령제 조차 한번 열리지 않았다는 것.
 특히 포항지역은 여남동에서 미군의 함포사격으로 많은 민간인이 희생당한 것으로 밝혀지는 등 한국전쟁당시 수백명의 민간인이 억울하게 숨진 것으로 유족회측은 추정하고 있지만, 포항시는 유해발굴 등에 전혀 성의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오규화(66)포항유족회 부회장은 “진상규명이나 유해발굴은 고사하고 희생된 민간인들의 넋이라도 달래는 위령제라도 지낼 수 있도록 포항시가 지원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소연했다.
 이와관련, 포항시는 유족회가 정식 보훈단체가 아니라며 지원 등에 관해 전혀 대책이 없고, 설립이후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욱기자 kd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