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유사 목판 500년 만에 부활
  • 백영준/황병철기자
삼국유사 목판 500년 만에 부활
  • 백영준/황병철기자
  • 승인 2015.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군위군·한국국학진흥원, 판각 시작

▲ 단군신화를 비롯해 우리민족의 혼과 얼이 담긴 한민족의 성경이라 불리는 삼국유사 목판본이 500여년 만에 다시 새겨진다. 경북도는 군위군, 한국국학진흥원 등과 함께 2017년까지 30억원을 들여 조선중·초기, 경북도 교정본 목판 3개를 만들기로 계획하고 이달부터 본격 작업에 들어간다.
[경북도민일보 = 백영준기자/황병철기자] 삼국유사 목판이 500여년 만에 다시 살아난다.
 경북도는 삼국유사 목판을 다시 새기는 작업에 들어간다.
 도는 군위군, 한국국학진흥원 등과 함께 2017년까지 30억원을 들여 삼국유사 목판 3개를 만들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현존하는 삼국유사 판본 가운데 조선 초기 판본, 조선 중기 판본 등을 모델로 삼아 목판을 복원한다. 또 각 판본을 모아 정리한 ‘경북도 교정본’을 별도의 목판으로 만든다.
 목판 제작과 관련, 도는 최근 전국 공모로 삼국유사 전문 목판장 8명을 최종 선발했다.
 이달부터 조선 중기 판본을 새기는 작업을 시작해 오는 11월 완료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조선 초기 판본, 2017년에는 경북도 교정본 등을 각각 판각한다.
 목판을 이용해 찍은 인쇄본은 대학·연구소·도서관 등에 보급한다. 판각된 3개의 목판 세트는 안동·예천의 신도청과 군위군, 한국국학진흥원 등에 각각 보관하며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삼국유사는 목판으로 제작돼 다수 인쇄본이 발간됐지만, 1512년 경주부윤 이계복이 간행한 임신본을 마지막으로 목판은 자취를 감췄다.
 삼국유사의 저자 보각국사 일연선사는 1206년 경북 경산에서 태어나 군위 인각사에서 삼국유사를 집필하고 1289년 입적했다.
 도는 지난해 삼국유사 목판사업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국비를 확보하고 학술세미나 등을 했다. 지난 2월에는 국내 최고 전문가를 추진위원과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판본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자문위원회를 10여차례 열어 고증했다.
 도는 목판 제작에서 객관적이고 정확한 공정을 위해서 홈페이지를 구축해 모든 과정을 공개키로 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삼국유사는 민족의 보전(寶典)이자 역사의 보고(寶庫)임에도 13종의 만본만 남아있을 뿐 목판본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며 “경상도 개도 700년과 신도청 시대를 기념하기 위해 목판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목판 제작 배경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