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산업단지 조성 최적지는 포항”
  • 김대욱기자
“한중산업단지 조성 최적지는 포항”
  • 김대욱기자
  • 승인 2015.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中 염성시 방문단, 유치 협력 방안 논의

[경북도민일보 = 김대욱기자]  중국 염성시 주소천 부시장과 마준건 염성경제기술개발구 당서기를 비롯한 대표단 16명이 지난 9일 포항을 방문해 이강덕 포항시장과 한중산업단지 조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염성시 방문단은 먼저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를 방문해 사업지구 개발계획과 포항시 인프라 및 기업 지원 인센티브 등에 대해 브리핑을 받은 후, 영일만산업단지 및 영일만항을 둘러봤다.
 이후 포스코를 견학한 후 지곡단지 R&D 시설을 방문했으며, 포항시청에서 환영행사를 가졌다.
 한중산업단지는 한·중 양국이 공동으로 단지개발에서부터 도시형성 및 관리를 수행하는 공동 경제구역이다.
 지난해 7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한중경제협력단지’를 추진하기로 합의한 이후, 올해 6월 정식 서명된 한중 FTA 체결문에 한중산업단지 조성 조항이 반영돼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새만금개발청과 중국의 연태시가 선도 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중국 정부에서는 연태를 포함해 연변, 염성 등 3곳을 ‘한중산업단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은 교통·물류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고 글로벌 철강기업 포스코가 있어 철강소재 확보가 용이한 등 한중산업단지의 최적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