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대망론’ 경북서 포석?
  • 권재익기자
‘반기문 대망론’ 경북서 포석?
  • 권재익기자
  • 승인 2016.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말 안동·경주 親 TK 행보 주목
▲ 터키 이스탄불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세계 인도지원 정상회의에서 반기문 UN사무총장과 황교안 국무총리가 만나 악수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오는 29일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둘러보고 지역 명사들과 점심을 함께 할 계획이다.

반 총장은 이날 양진당(養眞堂·보물 306호)과 충효당(忠孝堂·보물 414호) 등을 돌며 약 2시간 하회마을에서 머문다.

양진당은 서애 류성룡의 친형인 류운룡(柳雲龍) 종택으로 풍산 류씨 종택이다.

길을 사이에 두고 양진당과 마주 보는 충효당은 서애 선생의 고택이다.

임진왜란 때 가문을 지킨 류운룡의 종택인 양진당은 ‘효’를, 선조를 모시고 나라를 지킨 서애 선생의 고택 충효당은 ‘충’을 상징한다.

반 총장은 충효당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 오준 유엔 수석대사, 권영세 안동시장, 류상붕 풍산류씨 양진당 대종손, 류창해 충효당 종손, 류왕근 하회마을 보존회 이사장 등과 오찬을 한다.

오준 유엔 수석대사를 뺀 나머지 참석자는 대부분 경북에서 영향력이 큰 인사들이다.

500여 년 시차가 있지만, 서애 선생과 반 총장은 외교전문가라는 공통점 때문에이곳을 오찬장으로 선택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서애 선생은 임진왜란을 전후해 명나라 원군을 끌어들이고 이순신과 권율을 발탁한 공로로 조선 ‘외교·안보’ 아이콘으로 꼽힌다.

반 총장 역시 유엔 사무총장에 오를 만큼 뛰어난 외교적 역량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반 총장은 충효당 주변에 기념식수도 할 예정이다. 식수 장소는 1999년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나무를 심은 곳과 매우 가깝다.

당시 엘리자베스 여왕은 충효당을 찾은 뒤 높이 3m가량의 20년생 구상나무를 심었다.

하회마을을 찾은 인사들이 기념식수를 한 것도 매우 드물다.

박정희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부자(父子) 등이 방문했지만, 아버지 부시만 병산서원에 식수했다.

반 총장이 충효당에서 경북 명사들과 오찬을 함께하는 것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임진왜란에서 나라를 구하는 데 큰 역할을 한 서애 선생과 자신을 대비시킴으로써 반 총장을 대한민국을 이끌 적임자라는 이미지를 형성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중론이다.

‘친(親) TK(대구·경북)’ 행보를 보임으로써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반기문대망론’을 다지려는 포석이라는 시각도 있다.

반 총장과 유엔 측은 하회마을 방문은 국내 정치와 무관한 일정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한다.

안동 시민들은 정치적 해석과 무관하게 반 총장의 하회마을 방문을 환영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한 시민은 “반 총장이 차기 대선 출마를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지만, 안동 방문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온다”며 “정치적 의미 부여를 떠나 세계적인 인물이 안동을 찾는 것은 매우 환영할만한 일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