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반경 50㎞ 안에
새 공항 들어서야’
  • 이창재기자
‘대구시청 반경 50㎞ 안에
새 공항 들어서야’
  • 이창재기자
  • 승인 2016.09.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민 ‘접근성’ - 군‘ 작전 운용성’ 우선

[경북도민일보 = 이창재기자]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위한 예비후보지 용역조사가 본격화하면서 새 공항 후보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후보지는 대구 공항을 옮기는 만큼 대구시민 접근성을 고려해야 하고 군 공항 통합이전에 따라 군 작전 운용성을 우선해야 한다.
 또 대구공항이 도심에 있으므로 소음피해가 심각한 만큼 이 부분도 고려 대상이다.
 군과 민간이 함께 사용하는 대구공항을 통합이전함에 따라 새 공항 후보지는 이같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대구시는 그동안 새 공항 접근성을 강조했다. 또 공항 활성화를 위해 후보지 대상으로 대구 경계에서 차로 30~40분 이내를 얘기한다.
 최근에는 대구시청서 반경 50㎞ 안에 새 공항이 들어서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대구시는 대구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조사 연구용역에서 시 경계에서 차로 30~40분 거리라는 범위가 모호하고 불분명해 이 같은 구체적인 조건을 내놓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용역조사기관이 경북 전역을 대상으로 조사할 수는 없다”며 “대구시 경계에서 30~40분 범위가 불분명해 구체적으로 50㎞ 거리를 제시했다”고 말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대구시청에서 반경 50㎞ 안에는 칠곡, 구미, 성주, 청도, 경산, 영천, 군위, 의성, 김천 9개 시·군이 들어간다.
 이 시·군들 가운데 군위와 의성은 일찌감치 공항 유치를 희망하고 나섰고 영천은 후보지로 거론하나 지역 내 반대 여론이 만만찮다.
 새 공항 후보지는 요건을 충족하고 공항 건설에 필요한 면적을 확보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새 공항 건설에는 15.3㎢(460만평)의 땅이 필요하다. 시설면적 11.7㎢(353만평)와 소음 완충 지역 3.6㎢(110만평)다.
 경북도는 공항 후보지로 군 공항이 함께 오기 때문에 반감이 가장 크고 민감한 사안인 소음피해 면적이 가장 적은 지역과 민항기 수요를 맞출 수 있는 곳, 포항·구미·김천 등 항공 물류도 접근이 쉬운 곳을 선호한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구시가 50㎞ 이내 지역을 이야기한 것은 대구에서 접근이 쉬워야 한다는 점을 구체화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후보지 조사연구용역은 도가 요구하는 사안과 국방부 군사 작전상 적지 및 소음 민원 발생이 적은 곳, 대구시 접근성 요구 등을 반영해 최적지를 복수로 선정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새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조사 연구용역 결과는 올해 12월께 나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jtc0131 2016-09-19 21:47:03
대구공항이전후보지에 영천 경산 성주 칠곡 등 대구부근과 경주사이 꼭 제외해야 되겠다
지진이 자주 일어나서 공항이전지로는 부적합하겠다
구미 군위 의성에서 선정해야 할 판이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