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비관 60대 아들 숨지자 80대 老母 뒤따라
  • 정운홍기자
신병비관 60대 아들 숨지자 80대 老母 뒤따라
  • 정운홍기자
  • 승인 2016.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  신병비관으로 농약을 마신 60대 아들이 병원 치료 도중 숨지자 80대 노모(老母)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8일 오후 5시10분경 안동시 남선면의 농가 뒤뜰에서 A(81·여)씨가 철재 사다리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날 오전 7시쯤 A씨의 아들인 B(63)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평소 신병을 비관해온 B씨는 전날 오후 6시 35분쯤 자기 집 창고에서 농약을 마신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다.
 경찰은 A씨가 병원 치료 중이던 아들이 숨지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