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봉투값 달라고?”
편의점 종업원 흉기로 살해
  • 추교원기자
“비닐봉투값 달라고?”
편의점 종업원 흉기로 살해
  • 추교원기자
  • 승인 2016.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추교원기자]  비닐봉투값을 달라고 한다는 이유로 편의점 종업원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오전 3시 30분께 경산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조모(51)씨가 편의점 종업원 A(35)씨를 흉기로 찔렀다.
 조씨는 숙취해소음료를 사려다가 A씨가 봉투값을 달라고 하자 격분해 집에서 흉기를 들고 와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범행 후 편의점 앞에 앉아 있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물건을 사러 갔다가 범행을 목격한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산경찰서는 조씨에게 범행 일체를 자백받고,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