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 20일 금요일
 
포항, 울릉, 포스코,
라이프Book
이제 막 사랑에 빠진 연인의 ‘마지막 하루’고립·소통 주제 골몰해 온 장은진 작가, 기이한 재난 배경으로
모두가 떠난 텅빈 도시 연인의 다채로운 감정대화 장편에 담아
이경관기자  |  ggl@hidom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경북도민일보 = 이경관기자]  9월 12일 경주지진이 발생, 한반도 또한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님이 드러났다.
 자연재해는 언제나 예기치 않게 찾아와 우리의 삶을 무너뜨린다.
 그럼에도 우리의 삶은 이어지고, 그곳에도 사랑은 존재한다.
 고립과 소통이란 주제에 대해 골몰해 온 장은진 작가가 최근 겨울이 계속되는 기이한 재난을 배경으로, 모두가 떠나 버린 텅 빈 도시에서 살아가는 연인의 하루를 다채로운 감정과 대화 들로 채워 넣은 장편소설 ‘날짜 없음’을 출간했다.
 소설 ‘날짜 없음’의 배경인 이 도시에는 1년 동안 겨울이 계속되는 이상기후가 이어지고, 이 재난의 끝에 최후의 날이 도래한다는 소문이 돈다. 마지막 날이 가까워지자 거의 모든 사람들은 행렬을 이뤄 도시를 떠난다.
 그러나 사람들이 떠난 텅 빈 도시 한켠에 놓인 작은 컨테이너 박스, 그곳에는 행렬을 따라가지 않고 남기로 약속한 연인이 있다. 그들은 떠난 사람들을 의심하고 질문한다. 종말이 어떻게 닥쳐오는지, 이 도시를 떠나면 종말을 피할 수 있는지, 떠난 사람들은 모두 어디에 있는지. 요컨대 ‘왜’ 떠나야 하는지.
 대개 종말소설에서는 재난과 치열한 사투를 벌이며 긴 여정을 떠나거나 험난한 생존 게임에 휘말리는 인물의 이야기를 보여 주지만, 그녀는 떠나지 않고 남은 자들, ‘하지 않을 것’을 택한 사람들을 주목한다.
 추위와 공포를 무릅쓰고 도시를 탈출하면 더 나은 곳에 도착할지도 모른다거나 먼저 떠나보낸 가족을 만날 수 있다는 사실보다, 그들에겐 지금 하고 있는 연애가 중요하다.
 그들은 이제 막 사랑에 빠진 연인이다. 아직 해 보지 않은 것, 나누지 않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 떠나지 않은 그들은 확신한다. 여기 아닌 다른 곳을 찾아 떠난 연인이 있다면 그들은 “서로에게 들려줄 새로운 이야기가 없어서일 것”이라고 말이다.
 “우리는 절대로 따라가지 말아요”라며 거듭 약속하는 연인의 결심은 단호하다. 끝나지 않는 폭설 속에서 얼마나 오래 버틸 수 있을지, 그들에게는 보장된 미래가 없다. 이곳을 떠난다면 더 나은 곳을 발견할 수 있는지에 대한 확신도 없다. ‘미래 없음’과 ‘확신 없음’ 사이에서 그들은 ‘떠날 이유 없음’, 함께 남을 것을 택한다.
 그들은 하루를 1년처럼 생생히 감각하고 기억하며 보내려 애쓴다. 컨테이너 박스 바깥은 회색 눈에 뒤덮인 무채색의 세상, 영하의 온도에 얼어붙은 무감각의 세상이다.
 그러나 연인이 대피한 컨테이너 박스 안은 그들이 나누는 설렘과 질투, 신뢰와 다툼 같은 다양한 색채를 띤 감정과 서로를 더 깊이 껴안으려는 감각 들로 채워져 있다. 마지막까지 함께일 수 있다면 죽어도 좋은 이들. 소설은 ‘우리에게 주어진 마지막 하루’를 고민하는 연인의 밀고 당기는 하루를 보여 준다.
 연인의 컨테이너 박스는 회색 도시에서 유일하게 노란 불빛을 밝히고 있는 곳이다. 일분일초가 흘러가는 것을 생생히 느끼는 그와 그녀의 공간에, 도시에 얼마 남지 않은 이웃들이 방문한다. 달라져 버린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고 매일 가게 문을 여는 분식집 아주머니, 재활용이 의미 없어진 도시에서 폐지를 주우며 돌아다니는 할머니, 끊임없이 내리는 유독한 눈에 부자가 된 우산 장수, 재난에도 우울해지지 않는 당돌한 고등학생, 그리고 남자의 옛 애인까지. 재난으로 인해 각자 고립된 이들.
 컨테이너 박스에 들른 사람들은 연인에게 안부를 묻고,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신발을 고치고 커피를 얻어 마시거나 곶감을 나눠 주기도 한다. 그리고 다시 각자의 공간으로 돌아간다. 컨테이너 박스를 방문하는 이웃 사람들과의 만남은 스쳐가는 듯 짧다. 모두에게 마지막일지도 모를 하루. 마지막일지도 모를 인사를 하려 폭설 속을 걸어 찾아온 이웃의 태도는 얼어붙은 도시에서도 따뜻한 온도를 품고 있다.
 서로에게 건네는 이 짧은 인사는 각자의 이유로 도시를 떠나지 않고 마지막까지 일상을 지키려 애쓰는 고독한 사람들의 ‘날짜 없는’ 연대다.
 미래에 대한 이 젊은 연인의 태도는 우리 세대 청년들이 미래에 대해 지니는 태도 혹은 가치관에 대한 거대한 은유이기도 하다.
 또한 마지막일지도 모를 인사를 서로에게 건네는 사람들의 뜨거운 연대는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한 단 하나의 자세일지도 모른다.
 장은진 지음. 민음사. 268쪽. 1만3000원.

<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경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809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희
Copyright 2011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