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27일 화요일
 
포항, 울릉, 포스코,
스포츠
女 컬링팀 ‘金씨 팀워크’ 평창 金 밝힌다실제 동네 친구·자매 사이로 남다른 소속감·팀워크
연합뉴스  |  webmaster@hidom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인 경북체육회. 연합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인 경북체육회 선수들은 모두 김 씨다.
 스킵(주장) 김은정(27)을 비롯해 김영미(26), 김선영(24), 김경애(23), 김초희(21)까지 모두 김 씨여서 외국에서는 간단히 ‘팀 킴’(TEAM KIM)으로 불린다.
 여기에 김민정(36) 코치와 선수단장을 맡는 김경두(61) 월드컬링투어(WCT)·컬링챔피언십투어(CCT) 한국 오퍼레이터(책임자)까지 모이면 “아버지와 딸 여섯이 모두 컬링을 하느냐”는 질문 공세를 받게 된다.
 보통은 스킵의 이름이 팀 이름이 되지만, 경북체육회는 ‘팀 킴’이라는 애칭을 무척 좋아한다.
 이처럼 경북체육회는 화기애애한 가족 분위기를 자랑한다.
 팀 결성부터 끈끈했다.
 지난 2006년 경북 의성에 지어진 한국 유일의 컬링 전용 경기장 의성컬링센터를 중심으로 경북체육회 여자팀이 생겨났다.
 김은정과 김영미는 고등학교 때, 김선영과 김경애는 중학교 때 방과 후 교실로 의성컬링센터에서 함께 컬링을 함께 한 친구 사이다. 김영미와 김경애는 실제 자매이기도 하다.
 졸업 후 경북체육회 실업팀 소속으로 본격 컬링 선수 생활을 하던 이들은 경기도에서 촉망받는 고등부 컬링 선수였던 김초희를 2015년 영입하면서 지금의 팀을 완성했다.
 2015년까지 이 팀에서 선수로 뛰던 김민정 코치는 일찍이 캐나다에서 컬링 유학을 한 ‘대한민국 컬링 1세대’이자 든든한 맏언니다.
 컬링은 경기 중 끊임없이 팀원들과 소통하며 작전을 짜고 협동해야 하므로 팀워크가 매우 중요한 종목이다.
 경북체육회의 남다른 소속감과 팀워크는 각종 대회 우승으로 이어졌다.
 경북체육회 여자팀은 지난해 전국동계체전, 회장배, 경북도지사배, 신세계이마트전국대회 등 국내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었다.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단 1장 남았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내는 등 국제대회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북미투어인 WCT, 유럽투어인 CCT 등 투어 대회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경북체육회는 2015-2016시즌 세계 1∼15위 팀만 출전하는 그랜드슬램 7개 대회 모두 초청받은 유일한 아시아 팀이기도 하다.
 현재 목표는 당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이다.
 김 코치는 “경기도청에 진 적이 없었는데, 당시 국가대표 선발전 결승에서 딱 한 번 지는 바람에 올림픽 출전권을 내줬다”며 쓰라린 기억을 떠올렸다. 연합

<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809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희
Copyright 2011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