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29일 월요일
 
포항, 울릉, 포스코,
오피니언도민시론
‘반기문 공식환영행사’ 왜 문제되나?
한동윤  |  HiDominNews@hidom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경북도민일보 = 한동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마침내 내일 (12일) 귀국한다. 유엔사무총장으로 무려 ‘10년간’ 국제외교무대의 주인공으로 활약하고 ‘금의환향’(錦衣還鄕)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의 귀국을 앞두고 국내가 조용하지 않다. 반 전 총장의 대선출마 가능성을 놓고, 그의 출마가 마뜩찮은 세력이 날카로운 반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정부의 반기문 귀환 환영 행사조차 반대하고 있다.
외교부는 반 전 총장의 귀국환영행사 및 공식일정을 일부 지원키로 했다. 조준형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5일 정례브리핑에서 “반 전 총장을 환영하는 적정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반 전 총장 귀국 직후 3부 요인, 즉 대통령 권한대행, 국회의장, 대법원장 면담 주선 등 사무총장 자격의 공식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힌 것이다.
외교부는 그동안 반 전 총장 환영행사가 정치권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신중한 자세를 보여왔다.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지난 2일 “반 전 총장에 대해 어떤 식으로 무엇인가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도 “행여나 잘못 받아들여지지 않도록 외교 차원에 국한해서 (행사를) 하더라도 해야 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접근한 것은 이 때문이다. 국제 관례상 현직 유엔 사무총장 의전상 예우는 대통령과 국무총리 사이 수준이다. 국내에는 국제기구 대표 지원에 관한 특정 규정이 없다.
외교부가 반 전 총장을 위한 ‘최소한의 예우’에 의한 환영행사 계획을 밝히자 더불어민주당이 발끈했다. 문재인 전 대표의 최대 라이벌인 반 전 총장을 외교부가 띄우려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외교부의 불법적 대선개입 시도”라는 공격까지 나왔다.
추미애 더민주당 대표는 9일 “법적 근거가 없는 전관예우 행사를 하겠다는 건 박근혜 정부의 반기문 띄우기에 다름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반 전 총장도 문제될만한 소지가 있는 부적절한 정부지원은 사양하는 게 마땅한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외교당국의 무능한 외교로 국민 경제도 보복조치를 당하고 있는데 외교부 출신에 대한 전관예우 행사를 기어이 하겠다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매국적 한·일 위안부 합의를 칭찬하지를 않나, 자위대의 재무장화를 옹호하질 않나, 퇴임 후 정부직 취임 금지라는 오랜 전통의 유엔결의안을 위배해도 아무런 책임감을 느끼지 못하는 그 선배 반기문에 그 후배들, 그야말로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반 전 총장과 외교부를 싸잡아 비난했다.
영국의 유력 경제지 이코노미스트가 반 사무총장을 “권력에 빌붙는 자, 아니면 무능력자?”라는 제목으로 매도한 것은 지난 6월이다. 이 신문은 반 총장을 ‘최악의 사무총장’이라고 깎아내리기까지 했다. 그러자 국내 정치권이 이코노미스트를 인용해 반 총장을 헐뜯었다. 더민주당이 가장 앞장섰다. “반 총장은 실패한 외교관”이라고 했다.
그러나 반 총장을 ‘역대 최악‘이라고 했던 바로 그 이코노미스트지가 최근 ‘반기문 총장의 한국 대통령선거 승리 가능성’을 언급한 보도를 내보냈다. 스테파니 스투더(Stephanie Studer) 서울지국장이 쓴 “그, 반기문. 각성과 분열이 반기문을 대통령으로 만들 것이다(Ban’s the man/Disenchantment and division will produce a President Ban Ki-moon)”라는 제목의 기사다. 그는 “반기문이 사무총장으로서 부진했다고 하지만 한국에서는 반기문을 대통령으로 지지하는 사람들이 많다. 정치 기득권과 거리가 멀고 당파적이지 않다는 것이 그 이유”라고 설명한 뒤 “유엔에서 반 총장 임기는 많은 사람에게 그가 훌륭한 중재자이자 해결사 임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이코노미스트의 반 총장 대선승리 가능성에 대한 보도에는 국내 정치권이 입을 다물었다.
반 전 총장은 노무현 정부의 작품이다. 노무현 정부는 ‘한국인 최초 유엔사무총장’을 배출했다는 데 자부심을 가졌고, 업적으로 내세웠다. 그런데 반 전 총장이 문재인 대항마로 떠오르자 헐뜯는 것도 모자라 공식 환영행사까지 비난하고 나섰다. 만약 반 전 총장이 대선에 출마하지 않는다면 더민주당은 그 때 뭐라고 변명할 것인가?

<외부기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동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809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희
Copyright 2011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