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23일 화요일
 
포항, 울릉, 포스코,
스포츠
기분좋은 출발… ‘손샤인’ 다시 빛나나이번 주말 웨스트브롬전 주전 도약 기회 잡을 시험대
연합뉴스  |  webmaster@hidom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사진 왼쪽>이 새해 첫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주전 경쟁에도 다시 불을 지필 기세다.
 2015년 8월 28일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꿈의 무대’인 EPL로 이적한 손흥민은 9일(한국 시간)이 정확히 토트넘 입단 500일이었다.
 입단 500일을 자축이라도 하 듯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전에서 시즌 8호 골로 2-0 승리를 주도하며 팀의 32강 진출을 이끌었다.
 프리미어리그보다 격이 조금 떨어지는 FA컵인 데다 상대 팀도 챔피언십리그(2부리그)에 속한 애스턴 빌라여서 골의 의미가 다소 퇴색될 수는 있다.
 또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 무사 뎀벨레 등 토트넘의 주전들도 정규리그에 대비해 대거 빠졌다.
 그러나 손흥민은 선발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풀타임으로 뛰며 새해 첫 골로 존재감을 과시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에게 존재감을 다시 각인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여름에 이어 다시 불거졌던 이적설을 잠재운 데다 주춤했던 주전 경쟁에 고삐를 죌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와 함께 지난 해 9월 한 달 동안 3경기에서 4골을 터뜨리면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 ‘EPL 이달의 선수’에 올랐다가 골 침묵이 이어졌던 부진에서 벗어날 수 있는 돌파구가 될 수 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절반을 남겨둔 시점에서 지난 시즌 기록했던 8골을 이미 달성했다.
 당장 주전 자리를 보장받을 수는 없어도 침체한 분위기를 반전하며 자신감을 끌어올릴 수 있게 됐는 계기를 마련한 셈이다.
 현재 정규리그에서는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고 있는 만큼 출전 기회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입지는 넓어질 수 있다.
 그 첫 시험 무대는 오는 14일 홈구장에서 열리는 웨스트브로미치와 EPL 21라운드, 오는 22일 맨체스터 시티와 22라운드 정규리그다.
 토트넘이 시즌 3위를 달리며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기 때문에 FA컵의 자신감을 EPL로 옮겨온다면 주전 자리를 꿰차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을 전망이다.
 “프리미어리그, FA컵, 유로파리그 등 무대를 가리지 않고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고 싶다. 어느 경기에서든 골을 넣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마음을 다잡았던 손흥민이 새해 첫 득점포 가동의 여세를 몰아 생존 경쟁을 다시 가열시키며 ‘손샤인’으로 거듭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연합

<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809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희
Copyright 2011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