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주민과 약속 저버렸다”
  • 김진규기자
“한수원, 주민과 약속 저버렸다”
  • 김진규기자
  • 승인 2017.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여행지 경주 기피, 불국동 숙박업 경기 초비상

[경북도민일보 = 김진규기자]  경주 월성원전 1호기의 수명연장을 취소하라는 법원 판결에 따라 앞으로 이 원전이 계속 가동될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한수원이 주민들과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주민들의 불만이 상당하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2015년 2월 월성1호기 수명을 10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월성1호기는 지난 1983년 4월 22일 첫 운전을 시작해 올해로 35년째 가동되고 있다.
 이에 지난해 5월 원전 인근 주민 등 시민 2167명이 원안위의 수명연장 처분에 반발해 제기한 ‘월성원전 1호기 수명연장을 위한 운영변경 허가처분 무효 확인’ 행정소송에서 7일 서울행정법원은 “수명연장 처분을 취소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날 법원의 수명연장 처분을 취소하라는 판결이 나자 원안위는 “현재로서는 계속 운전을 위한 운영변경 허가에 문제가 없었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항소할 방침”이라고 밝혔고 한수원 측은 “원안위의 지침에 따라야 하므로 당장 뭐라고 말할 수 없다”며 원안위의 항소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원전1호기 재가동이 초미의 관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9월 12일 규모 5.8 경주지진이 전국에서 감지될 만큼 흔들림이 있었고 뒤따른 여진과 더불어 지금까지 이어지는 작은 여진으로 인해 경주 경제를 패닉 상태로 몰고 있다.
 특히 경주 관광의 메카인 불국사와 석굴암이 원전과 별개로 생각하던 국민들이 지진과 원전이 상관관계가 각종 매스컴을 통해 알려지면서 불국동에 위치한 숙박업소는 경주가 수학여행지로 기피대상으로 됨에 따라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상태다.
 하지만 경주시와 원전과 관광지가 입은 피해의 상관관계를 근본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한수원은 이 부분에 대해 대책이나 주민공청회를 한번도 열지 않고 있다며 불국동 주민들은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또 불국동 지역에 한수원 직원 사택단지 내에 복지시설을 일괄 구입해 주민들과 함께 쓸 수 있도록 개방하겠다는 약속도 각종 핑계로 지지부진하다.
 불국동 발전협의회(회장 조상길)는 “자신들의 목적 달성을 위해 이런저런 핑계로 주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리는 태도에 공기업인 한수원을 믿을 수 없어 앞으로 주민들과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