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4일 화요일
 
포항, 울릉, 포스코,
오피니언독자의제언
휴가철 ‘드롬비’를 조심하세요
경북도민일보  |  HiDominNews@hidom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경북도민일보]  세계적인 관심과 우려를 낳은 스몸비(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길을 걷는 사람들로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에 이어 최근에는‘드롬비’가 등장했다.
 드롬비(Drombie)는 운전자(Driver)와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졸음운전으로 비틀거리는 운전자’들을 빗댄 말이다.

 몸도 마음도 쉽게 지치는 무더운 여름 무더위와 열대야로 인한 수면부족과 에어컨 장시간 가동, 장거리 주행, 피로누적 등의 이유로 최근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도로교통안전공단의 실험결과에 의하면 고속도로에서 2~3초만 졸음운전을 해도 100여미터를 눈감고 주행하는 것과 같다고 발표했다.
 만약 운전자가 졸음을 참지 못하고 잠시 고개를 떨구는 순간 앞서가던 차량을 추돌하거나 중앙분리대를 충돌하는 등 예상치 못한 대형사고를 유발하기 십상이다.
 실제로 지난 7월 9일 경부고속도로 양재 나들목 인근 7중 추돌사고 모두 운전자가 깜빡 졸아 벌어진 대형 참사다.
 지난해 2400여건의 졸음운전 교통사고로 인해 98명의 사망자와 480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올해에도 때이른 무더위와 휴가철을 맞아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계속 증가 추세에 있는 실정이다.
 힘겨운 혹서기 드롬비를 이기기 위해서는 반드시 출발 전에 주행계획을 세워 불필요한 운행을 자제하고 운행 전에는 과도한 음식물 섭취를 하지 말고 반드시 2시간마다 15분 휴식을 취해야 한다.
 또한 통계적으로 졸음운전은 자정부터 오전 2시 사이와 4시부터 6시까지, 그리고 오후 2시부터 4시까지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운행시간도 검토해 봐야 할 부분이다.
 즐거운 휴가철 졸음쉼터와 휴게소를 벗삼아 더 이상 드롬비(졸음운전)로 인한 불행이 사라지길 바란다.
 최홍수(영주경찰서 경무계장)


<외부기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북도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809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희
Copyright 2011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