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복구 ‘골든타임’ 사수
  • 김진규기자
문화재 복구 ‘골든타임’ 사수
  • 김진규기자
  • 승인 2017.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돌봄사업단 , 복구·추가 피해 방지 매진
▲ 문화재돌봄사업단이 청하향교에서 긴급 보수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김진규기자]  문화재돌봄사업단이 지진으로 훼손된 문화재 실태파악과 복구사업에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문화재돌봄사업단은 문화재 사각지대를 지키는 문화재 119 역할과 경미한 수리를 즉시 실시해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출범했다.
 특히 지진 진앙지와 가까우면서 문화재가 가장 많이 밀집돼 있는 경주에서는 신라문화원문화재돌봄사업단이 지진 발생 즉시 비상대책본부를 꾸려 적극 대응하고 있다.
 신라문화원문화재돌봄사업단은 특히 지진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포항 지역을 중심으로 11개 긴급모니터링팀을 투입해 일몰 전까지 긴박하게 현황 파악을 실시하고 문화재청 및 관계 유관기관에 신속하게 전파해 대책 마련을 도왔다.
 긴급모니터링팀은 포항, 경주, 영덕, 영천, 청도 등 경북남부권역 관리대상 100여곳 문화재에 대해 긴급 모니터링했다.

 그 결과 포항 흥해향교, 청하 향교 및 양동마을 무첨당 등 일부 문화재 피해 상황을 확인했다.
 이를 토대로 16일 새벽부터 각팀 4~5명으로 구성된 5개 긴급보수팀을 가동해 포항과 양동마을로 급파했다.
 현재 피해지역 정리 및 경미한 수리 작업과 여진에 따른 추가 피해 방지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또한 7개 긴급모니터링팀을 구성해 외지에 있는 문화재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국문화재돌봄협회 진병길이사장은 “문화재는 빠르게 복구하는 것이 피해도 줄이고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며 “이런 역할에 전국의 문화재돌봄사업단이 첨병역할을 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각 지역 광역지자체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