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구성원의 자율로 운영되는 학교
  • 경북도민일보
학교 구성원의 자율로 운영되는 학교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7.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상섭 경북교육연구소 이사장

  우리의 미래는 교육입니다.
 우리 교육은 짧은 기간 동안에 눈부신 성장을 하였습니다.
 초·중등교육은 이미 보편화를 넘어 무상교육을 주장하는 시대가 되었고 대학 진학률이 세계 최고 수준의 나라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교육발전은 경제발전의 원동력이 되었으며 민주주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였습니다.
 필자가 생각하는 학교는 대한민국의 관련 법령에 따라 교장 임용, 교육 과정, 학생 선발 등에서 자율성을 갖는 학교이어야 합니다.
물론 지금의 자율형공립고와 자율형사립고와는 의미가 다른 학교입니다. 세계 최고의 저출산·고령화, 더욱 가속화될 세계화, 과학기술의 급속한 발달 등은 교육 분야의 획기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국민의 높아진 기대수준을 반영한 다음과 같은 학교가 필요합니다.
 앞으로 변화되어야 할 학교에 대한 필자의 생각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첫째 교육과정 편성·운영의 자율성 확대를 기반으로 한 단위학교 중심 교육과정 운영입니다.
 국가 교육과정을 획기적으로 줄여 교사, 학생, 학부모의 참여에 기초한 학교 단위 교육과정 편성·운영입니다. 특히 법령의 범위에서 선생님들의 교육활동과 평가를 모두 자유롭게 하며 책임을 강화하는 쪽으로 가야합니다.
 둘째 교사,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등의 학교 구성원의 자율적 의사결정 참여와 책임 강화입니다.
 학교장의 지도성, 중재자로서의 역할과 민간 영역의 학교운영과정에의 참여와 감사권 강화가 함께 진행되어야 합니다. 특히 학교운영위원회 기능의 선택적 확대 및 강화로 교육활동에 대한 심의 의결권이 강화되어야 합니다.
 셋째 지역-학교-가정 간 주기적인 정보교환 체제 구축입니다.
 평생교육기관으로서의 학교가 지역사회 참여와 연계를 통해 미래 핵심 학습센터로서 교수-학습 서비스 제공 기능을 강화해야 합니다. 학생 관련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고 교환할 수 있도록 학부모-교사-지역사회는 정례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합니다.
 학교 구성원의 자율로 운영되는 학교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학교교육의 책무성을 더욱 강화해야 합니다.
 미래학교 운영에 앞서 미래학교의 교육의 질 개선에 초점을 둔 평가지표를 개발하여 전문가의 참여 속에서 평가자의 훈련, 교육 강화, 평가 전문 인력 풀의 구성·운영을 준비해야 합니다.  또한 학부모와 교사협의회를 통한 자율적인 견제와 감사, 지속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학교에 대해서는 교육지원청, 도교육청의 특별 지원, 감독 및 행정조치 강화로 이를 뒷받침해야 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