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4일 화요일
 
포항, 울릉, 포스코,
지역뉴스문경
장애 딛고 마라톤 풀코스 완주
문경 전상훈씨의 ‘감동 드라마’
서울국제마라톤대회 출전
윤대열기자  |  ydy@hidom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경북도민일보 = 윤대열기자]  장애를 딛고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한 사람이 있다. 영화같은 이야기의 실제 주인공은 문경시에 살고 있는 전상훈(26·지적장애 1급) 씨다.
 전 씨는 지난 18일 서울국제마라톤대회(동아마라톤대회)에 풀코스(42.195km)에 출전해 4시23분이라는 기록으로 완주했다. 앞서 캐나다 토론토 마라톤대회 하프 부문에 출전한 적은 있지만 풀코스에 도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문경시중증장애인자립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중증 장애인으로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일상생활이 어렵다. 또한 잠시도 쉬지 않고 내뱉는 반복적인 언어로 다른 사람들과 의사소통이 쉽지 않다. 하지만 체육활동 수업에서 런닝머신을 쉼없이 타는 끈기와 체력을 눈여겨 본 사회복지사의 도움으로 마라톤에 도전, 완주라는 기적을 이뤄냈다.

 전 씨는 류인하 사회복지사와 함께 새벽과 주말을 이용해 꾸준히 마라톤 연습에 매진해왔다. 특히 기록보다는 발달장애인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에 참가 목적을 두고 연습을 이어갔다. 결과는 마라톤 풀코스 완주. 기록에 관계없이 완주했다는 성취감과 장애인도 영화 속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기적을 이룬 것이다.
 전 씨와 함께 달린 류인하 사회복지사는 “완주해서 정말 기쁘다”며 “중간에 포기할까봐 걱정했는데 상훈씨가 끈기 있게 끝까지 달려준 것에 매우 감사하다. 상훈 씨를 위해 응원해준 모든 분들에게도 감사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종훈 문경시중증장애인자립지원센터장은 “장애를 이겨낸 상훈 씨와 그런 상훈 씨 곁에서 함께 달려준 류인하 사회복지사의 뜨거운 우정에 많은 사람들이 감동했다”고 말했다.


© 경북도민일보 & www.hidomin.com (무단복제 및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경북도민일보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윤대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809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희
Copyright 2011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