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지역일꾼 적임자 찾아 올바른 공천해야
  • 추교원기자
한국당, 지역일꾼 적임자 찾아 올바른 공천해야
  • 추교원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추교원기자]  6·13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지금 여야 가릴 것 없이 지역일꾼 적임자 찾기에 여념이 없을 때다.
 보수 본산인 대구경북을 텃밭으로 삼는 자유한국당도 예외는 아니다.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공천심사위원회(공관위)의 시군 단체장 공천발표에 불복한 당사자 및 지지당원들의 예사롭지 않은 항거로 한국당 정서가 요동치고 있다.
 유권자들은 일부지만 한국당에서 발표한 단체장 공천에 믿지 못하다는 중론들이 일고 있으며 제1야당 텃밭인 TK마저 흔들릴 징후들이 곳곳에서 표출되고 있다.
 TK출신 대통령 모두 구속되는 등 결국 잘못은 올바른 선택을 못한 유권자 자신들의 탓으로 체념하며 한국당에 대한 믿음을 회수하는 분위기도 일부 있음을 알아야 한다. 지난 2016년 20대 총선 공천 과정을 한국당은 잊지 말아야 한다.
 한국당은 2곳의 현직 국회의원이 법적 문제가 있다며 해당 지역을 사고지구당으로 지정, 신임 당협위원장을 임명해 지방선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런데 이들 지역 공천이 늦어지고 있어 한국당 경북도당 공관위가 과연 사고지구당 지역민 민심과 분위기 파악을 잘하고 있는지 우려스럽다는 분위기다.
 공관위는 이들 지역 유권자와 당협위원장 의견과 지역실정을 고려치 않고 충성도에 포커스를 맞추고 서류상 화려한 사람을 찾고 공천만하면 무조건 승리할 수 있다는 오만함은 없는 것인지 지금이라도 되짚어 바로 세울 방법을 찾아야 한다.
 앞선 대선과 총선처럼 부실한 검증으로 숨은 큰 그림을 못 볼까 두렵다.
 경북도당 공관위는 지역의 혼란한 민심을 추스르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신임 당협위원장에게 절대적인 힘을 실어줘야 한다.
 그럼에도 신임 당협위원장에게 협조하지 않고 사사건건 분열을 조장하는 몇몇 후보들이 공천을 받으려고 보이지 않는 힘을 동원하고 있으며 공천받는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이들은 평소 갑질 언행으로 유권자의 원성을 사고 있는데도 또다시 한국당 공천을 노리고 있다. 부적격자를 제대로 가려내지 않고 잘못된 후보를 공천한다면 선거 결과의 모든 책임은 경북도당 공관위가 져야 할 것이다.
 한국당은 지역 민심 수습과 250만 도민들의 단합된 에너지를 한곳으로 집약해내는 후보 공천으로 본연의 모습과 색깔을 찾아야 한다.
 올바른 공천으로 지역민들의 열망에 부합하기를 바라면서 한국당의 냉철한 감성과 이성적 잣대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