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주택시장 불황에도 개별 주택 공시지가 UP
  • 기인서기자
영천 주택시장 불황에도 개별 주택 공시지가 UP
  • 기인서기자
  • 승인 2018.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기인서기자]  영천시 소재 개별 주택의 공시지가가 주택 시장 불황에도 상승했다.
 시는 지난 12일 장상길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한 영천시 부동산가격 공시위원회를 열고 1월 1일 기준 개별주택가격 결정을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위원들과 한국감정원직원들은 개별주택가격의 정확성, 주택특성조사 및 비교표준주택의 적정성 여부를 심의했다.
 그 결과 위원들의 주택 감가상각분과 영천의 주택시장가격 하향에 반한 상승률에 대한 지적이 있었으나 한국감정원의 일부지역 개발기대심리와 물가 상승분 및 가격현실화율 반영에 따른 일부 가격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절충 전년대비 4.85% 공시지가가 상승한 것.
 산정 대상은 금년 1월 1일 기준 2만2534호이고 공시대상 주택은 2만2299호이다.
 이번에 심의한 개별주택가격은 오는 4월30일 결정·공시돼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등의 과세표준으로 이용되고 건강보험료 및 기초노령연금 등의 산출 기준이 된다.
 열람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홈페이지나 시청 세정과 및 주택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서 가능하다.
 개별주택가격에 대한 이의신청도 다음 달 29일까지 시청 세정과 및 주택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서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