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산시 후보자 공천 제대로 했나
  • 추교원기자
한국당 경산시 후보자 공천 제대로 했나
  • 추교원기자
  • 승인 2018.04.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추교원기자]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의 지방선거 공천 문제로 떠들썩하다.
한국당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발표한 23개 시·군 단체장과 광역의원, 시군의원 공천에서 탈락한 일부 후보들과 지지자들은 공천결과에 반발하며 탈당과 이의제기, 재심요청으로 공관위 공천업무가 마비될 지경이다.
경산지역도 예외가 아니다. 시장 후보로 최영조 현 시장이 경선을 거쳐 공천자로 결정됐다.
경선을 벌였던 이천수 전 시의회 의장이 경선과정에 ARS 일부설문조사 시 통신 두절된 부분과 책임당원 전부가 아닌 일부인 20%로 샘플링한 것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며 경북도당 공관위에 이의 신청, 중앙당에 재심을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6·13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 한국당 경산시당원협의회 소속 15개 읍면동 운영위원들마저 신·구로 편이 갈라진 상황에서 27만 경산시민의 약 2%인 책임당원과 당원들 일부에서 공관위 후보자 공천결과를 불신하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 문제다.
매일 새롭게 떠도는 공천과정의 ‘카더라’ 소문들 속에 맞는 것도 상당수 있다는데 주목하며 유권자인 시민들을 무시한 공천은 아닌지 묻고 싶다.
14년간 지역맹주였던 최경환 국회의원이 국정원특활비 수수의혹으로 검찰에 기소된 지금 시민과 당원들의 일치단합된 목소리는 과거와 달리 지금은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다.

이런 와중에 최 의원을 보좌한 일부 당직자 마저 기괴한 언행으로 단합해야할 시기에 당원 분열을 가속화 시킨다는 것.
문제의 발단은 중앙당에서 임명한 현 이덕영 당협위원장의 당무에 협조하는 한국당 경산시당 소속 당원들에 대한 악의적인 언행들이 한국당 지지층을 사분오열 시키고 있다는 게 지역중론이다.
한국당 현 시장부터 도·시의원 모두 최 의원의 도움을 받지 않은 이는 없을 것이다.
최 의원을 대신해 현 이덕영 당협위원장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지역일꾼인 적임자 발굴과 공천을 경북도당과 고군분투하지만 일부세력이 당명에 위배되는 언행을 일삼아 정치와 무관한 사람들마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런 언행을 일삼는 사람들은 한국당에 대한 해당행위로 봐도 될 것이다.
한국당 경산지역 후보자 공천은 27만 경산시민을 잘 섬기겠다는 기본 예의라 할 수 있다.
지방선거의 결과도 중요하지만 당협위원장 본인이 경산시 당 운영을 위해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 당원들의 단합과 결집을 이끌어낼 수 있다.
위원장 스스로 이슈에 대한 정면 돌파는 없고 구실과 핑계로 순간을 모면할 궁리만 한다면 시민은 물론 당원들마저 자유한국당을 떠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는사람 2018-04-30 10:15:00
이건 너무 누구 편드는 기사 아니요? 이덕영이랑 무슨 관계이신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