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타이타늄 육성사업 고부가가치 창출 가시화
  • 김우섭기자
경북 타이타늄 육성사업 고부가가치 창출 가시화
  • 김우섭기자
  • 승인 2018.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I 스크랩 활용 분말 제조
치과용 임플란트 부품 등
사업참여 기업 제품화 임박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가 추진한 타이타늄 산업 육성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경북TP(테크노파크),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관련기업 및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29일 경북테크노파크에서 열린‘타이타늄 소재기업 육성사업’의 결과 보고회에서 타이타늄(TI) 스크랩을 활용한 분말 제조 및 치과용 임플란트 정밀부품 등 제품화가 임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타이타늄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약 10개월에 걸쳐 13억원을 투입해 △타이타늄 스크랩 활용 분말 제조기술 개발 △시제품 제작 △제품 테스트 △마켓팅 등을 주요내용으로 추진된 사업 결과물에 대해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본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개발한 기술과 제품에 대해 발표하고 관련 전문가들이 경북도 타이타늄 산업의 육성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본 사업에 참여한 기업이 개발한 주요 결과물로 ㈜MTIG는 TI스크랩을 활용한 수소화-탈수소화 공정을 통한 TI분말 제조 및 분말사출성형 기술을 활용, 치과용 임플란트 커버스크류 및 힐링어버트먼트, 화장품 어플리케이터를 개발해 실용화할 수 있는 시제품 제작을 완료하고 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리코디오코리아는 TI스크랩 및 분말을 활용해 생활용품 제조기술을 개발, 외장 블루투스 스피커와 아웃도어용 물병을 제작해 제품화를 계획하고 있다.
 또 승산산업은 TI 수소화물 분말과 이를 이용한 알루미늄 경량 발포금속을 개발해 시제품 테스트를 완료했으며 ㈜J&K는 TI스크랩의 분쇄·분급 공정을 개발해 TI 2차 소재 제조의 발판을 마련했다.
 보고회에서 관련 전문가들은 타이타늄은 고강도, 내식성, 생체친화성, 고기능성 등 여러 우수한 특성이 있어 미래 전략소재로 불리지만 국내에서는 산업 기반이 취약한 상황이라 의료분야, 기능성분야 및 항공분야와 같은 타깃 산업 시장으로 진출을 모색하고 관련 분야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정부, 지자체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