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정부에 지진피해 추가 지원 건의
  • 이진수기자
포항시, 정부에 지진피해 추가 지원 건의
  • 이진수기자
  • 승인 2018.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 복구지원금 전파 400만·반파 200만원 인상 요청

[경북도민일보 = 이진수기자]  포항시는 정부에 포항지진 피해 주민들이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건의했다.
 시는 지난 24일 행정안전부가 주택 피해 복구비 인상안 등을 담은 ‘지진방재 개선대책’ 발표에 따라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에 나섰다.
 최웅 포항시장 권한대행은 30일 행안부를 방문해 포항지진 피해 주민들에게도 새로운 지진방재 개선대책에 따라 상향된 기준으로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번 행안부의 개선대책에는 현행 전파 주택의 경우 900만원인 복구지원금을 1300만원으로, 반파 주택은 450만원에서 650만원으로 각각 400만원과 200만원을 인상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최웅 포항시장 권한대행은 행안부 관계자들에게 “포항지진이 발생한 이후 대통령, 국무총리, 행정안전부장관과 국회의원들이 현장을 방문해 주택 복구비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현실화를 약속했었다”면서 “포항의 피해 주민들에 의해 불합리한 제도가 개선된 만큼 원활한 복구를 위해 지원금을 추가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는 또 이재민들의 장기적인 주거안정을 위해 재해구호법 시행령 개정과 지진피해 지역의 재건 및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국가 방재교육공원 △다목적 대피시설 건립 △국가 지진 트라우마 치유센터 등을 포항에 건립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는 지난 2월부터 국 단위의 지진 전담부서인 ‘지진대책국’을 신설하고 지진수습 및 복구, 방재정책 추진, 방재인프라 구축, 피해지역 도시재건 및 특별도시재생, 이재민 주거안정, 트라우마 치유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