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활성화에 職을 걸어야 한다
  • 경북도민일보
지역경제 활성화에 職을 걸어야 한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8.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지난 1일 민선 7기가 출범했다. 마침 이날이 일요일이라 2일부터 본격 업무가 시작됐다. 여기에 많은 비를 동반한 태풍 영향권에 들어 재난대비 업무로 각 지자체가 취임식을 취소하는 등 첫 출발부터 어수선했다.
 이번에 출범한 지자체는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한 과제를 안고 있다. 가장 급한 것은 지역경제 활성화다.
 매년 침체되고 있는 지역경제를 일으킬 새로운 성장동력산업을 발굴하는 게 최우선 과제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줄기차게 강조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과도 맞물리는 일이다.
 또한 지역경제 침체로 파생되는 인구 늘리기와 저출산 대책이 뒤따라야 한다.
 이는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대부분의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출마자들이 공약으로 내세운 것들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4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극복’을 민선 7기 최우선 도정과제로 선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 지사는 당선인 기간에도 도민과 함께하는 6차례 현장토론회를 통해 이를 지속적으로 얘기한 바 있다.
 이 지사는 간담회에서 문화관광, 농업유통, 투자유치, 저출산·복지, 환동해발전, 신도시활성화, 안전, SOC, 상생협력, 열린 행정 순으로 총 10대 분야에 대한 도정 방향을 설명했다.
 이 중 민선 7기에는 문화관광사업의 대폭 확대 등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사업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저출산과 관련해서는 “북한핵 보다 더 무서운게 저출산”이라며 저출산 대책 시범마을을 올해 하반기에 구성하고 저출산 극복 정신운동도 펼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경북이 다시 대한민국 중심으로 일어나기 위해서는 우선 사람이 많아져야 한다”면서 “결국 그 핵심은 ‘일자리’와 ‘아이’에 있다”고 강조했다.
 포항시장에 재선으로 당선된 이강덕 포항시장도 지난 2일 민선 7기 임기를 본격 시작하면서 일자리 창출과 서민생활 안정,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 해양관광산업 구축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중점을 두겠다고 했다.
 이 시장은 “국가경제 및 지방경제가 매우 어렵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기가 최우선”이라며 “시민들이 먹고 사는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해 각 구청장, 경북도내 시·군 단체장들도 취임식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역민들에게 약속했다. 광역·기초의회도 마찬가지다. 광역·기초의원들은 지역별로 원 구성을 마치고 집행부의 경제 활성화 노력에 동참키로 했다.
 이런 최우선 과제의 선정 자체가 ‘경제 살리기’의 성공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의지와 함께 치밀한 전략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이 쉽지 않다. 한정된 재원 등 걸림돌이 산재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광역이든, 기초든 지역경제가 침체되면 민심이 흉흉해지는 것은 물론 지자체 존립자체도 위협받게 된다. 민선 7기 지자체장과 의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직(職)을 건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