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도로변 과일 속박이 행위 단속 시급
  • 최외문기자
청도 도로변 과일 속박이 행위 단속 시급
  • 최외문기자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분별 불량 과일 판매… 지역 특산품 이미지 훼손 심각

[경북도민일보 = 최외문기자]  최근 청도지역 도로변에서 팔고 있는 복숭아 등을 구입한 김모씨(57·대구)는 집에가서 확인해보니 겉과는 달리 품질이 떨어지는 복숭아가 숨겨져 있었다고 불평했다.
 또 고향이 청도읍이라고 밝힌 박모씨(62·경남 김해시)도 도로변에서 복숭아와 자두를 한상자씩 구입했는데 뒤늦게 살펴보니 일부 불량품이 밑에 숨겨 있었다고 말했다.
 최근들어 수확기를 맞은 농촌지역 도로변에서는 복숭아, 자두 등 불량 과일을 상품으로 속여파는 이른바 속박이 행위를 일삼고 있어 지역 특산물에 대한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 특히 속박이 판매를 일삼는 가두 판매상은 인근 도로변에 자판을 차려 외지차량들을 대상으로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청도에서 복숭아 농사를 짓고 있는 이모씨(65·청도읍)는 “속박이 판매가 청도지역내 도로변 곳곳에서 행해지고 있다”며 “일부 몰지각한 도로변 장사꾼들로 인해 지역특산물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농민들의 얼굴에 먹칠하고 있다. 이런 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서는 강력한 지도단속과 엄중한 처벌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