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전파공동주택 주민 궁금증 풀었다
  • 이진수기자
포항 지진 전파공동주택 주민 궁금증 풀었다
  • 이진수기자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전파공동주택 6개소 주민 전체간담회 개최

[경북도민일보 = 이진수기자]  포항시는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전파공동주택 주민 전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11일 흥해종합복지문화센터에서 열린 주민간담회는 11·15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흥해 지역 핵심과제인 주거안정 실현을 위해 주택정비사업 시행 시 사업방식, 추가부담금 등 피해 주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개최됐다.
 간담회는 대성아파트, 대웅파크1, 2차, 경림뉴소망 등 전파공동주택 6개소 대표자 및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의견 수렴, 공감대 형성 등 전파공동주택 주민들에게 주택정비사업을 알기 쉽게 설명했다.

 포항시 지진대책국 이복길 안전도시사업과장은 전파공동주택 설문조사 결과를 비롯해 주거안정실현(안), 주택정비사업 종류, 주택정비사업 추진상황, 지진 관련 법률 제정 및 개정 진행상황 등을 설명하고 지진피해 지역의 신속한 주거안정을 위해 민·관의 의견 일치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포항시는 주택정비사업 추진 시 주민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민분담금 장기저리융자(30년 분할상환, 연 1.0%) 상품 개발 등 정부 지원을 건의하고, 주택정비사업에 필요한 철근(무상), 레미콘(원가) 등 자재 지원 및 공사 원가시공을 지역 기업에 참여를 요청했다.
 또 주택정비사업 시 부과되는 각종 부담금 감면을 위해 10기관(20분야)에 대해 조례 개정 등을 건의해 상·하수도 원인자 부담금, 도시가스·한전 인입금 감면 등을 검토하고 있다.
 허성두 시 지진대책국장은 “흥해 지역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공동주택별로 흥해읍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간담회를 실시할 것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