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해연, 원전 밀집지 경북에 와야 한다
  • 경북도민일보
원해연, 원전 밀집지 경북에 와야 한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8.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경북 동해안지역이 원전해체연구소(원해연) 설립 최적지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도가 지난 11일부터 경주에서 개최한 국제원자력안전 및 해체산업육성 포럼에서 미국, 일본, 영국, 독일, 핀란드, 캐나다 등 8개국 원전 국제 원자력 전문가들은 원해연이 경북에 들어서는 것이 타당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원전설계, 건설, 운영, 처분의 원전산업전주기 생태계가 구축돼 있고 포스텍, 영남대 등 원전 관련 전문학과와 한국지능로봇연구원 등이 포진해 해체기술 확보 첨단기술개발과 인력확보에 유리하다고 평가했다. 또한 연구소 유치를 위한 지역주민의 수용성과 부지가 이미 확보된 것도 장점으로 꼽았다.
특히 원전해체분야에서 한국보다 15년이나 앞선 경험을 축적한 일본의 후겐 해체연구소의 유키이로 이구치 박사는 국내 원전의 절반인 12기가 밀집해 있는 경북이 원해원 입지로 적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해체 중인 원전이 7기나 모여 있는 후쿠이현에 지난달 스마트 원전 해체 시범기지가 문을 열어 원전해체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조기 폐쇄된 월성 1호기가 해체수순을 밟을 예정이며 원전이 밀집해 있는 경북이 비슷한 입지조건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원해연 유치를 놓고 경북과 부산, 울산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여러 입지조건에서 경북이 분명 유리한 것만은 틀림없지만 청와대와 정치권의 입김작용이 최대 변수다. 그런 의미에서 지난 10일 청와대가 원해연 동해안 입지를 처음으로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 있고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지역 언론 보도에 의하면 이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청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고위관계자로부터 원전 대부분이 밀집해 있는 동해안에 원해연 설치 입장을 확인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또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영덕 천지원전 1·2호기,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에 따른 주민혼란에 대한 보상책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경북도는 지난 2014년부터 경주지역 원해연 유치위원회를 구성하고 유치 서명운동을 전개, 22만명의 서명을 받아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등 원전 해체연구센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또한 올해도 원자력 정책의 핵심사업으로서 각계의 중론을 모으고 포럼, 세미나 등을 통해 국내외적으로 입지 당위성 홍보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원해연 유치에 본격 시동을 건 모습이다. 이 같은 행정당국의 노력과 함께 지역 정치권, 학계, 언론 등 각계각층이 원해연 유치에 전방위적 지원사격에 나서야 한다.
원전을 설계하는 한국전력기술과 한수원이 있으며, 국내 원전의 절반 이상이 밀집해 있는 경북지역에 원해연이 들어서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이치다. 무엇보다 지진 위험지대에 살고 있으면서도 많은 원전을 보유하고 있는 경북동해안 주민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또한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일환으로 건설예정이던 원전 4기가 중단 결정돼 해당지역 주민들의 상실감 또한 적지 않다. 이런 와중에 원해연이 타 지역에 간다는 것은 경북도민들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이는 주민들에게 이중, 삼중의 고통을 안기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정부는 입지선정에 있어 타당성과 공성성을 기해 경북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결과를 내놓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