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車 해체·재활용 산업 활성화 본격 시동
  • 유호상기자
김천시, 車 해체·재활용 산업 활성화 본격 시동
  • 유호상기자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해체·재활용 클러스터 조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경북도민일보 = 유호상기자]  김천시 자동차 해체·재활용 클러스터 조성 추진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
 시는 지난 8일 시청 회의실에서 ‘자동차 해체·재활용 클러스터 조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최종보고회는 시 관련부서 관계자를 비롯해 자동차 해체·재활용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해 최종 검토 의견을 공유했다.
 시는 이번 연구용역의 결과를 바탕으로 ‘자동차 해체·재활용 클러스터 조성’을 환경부에 건의 할 계획이다.
 자동차 해체·재활용 산업은 수명이 끝난 자동차를 해체해 중고 부품, 철, 비철, 에너지 등 재사용(활용)이 가능한 부분을 최대한 재생 자원이나 에너지원으로 순환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산업은 폐차 뿐 아니라 중고차 수출, 해체 부품 수출 및 유통, 부품 재제조 등을 아우르는 선지국형 유망 산업으로 독일·일본 등에 비해 국내 산업은 정책 지원 미흡과 후진형 관리로 열악한 실정이다.
 그러나 2016년 보험정비에 재사용부품 사용이 공식화 되면서 관련시장이 본격 성장해 2013년 전체 자동차 AS부품 시장의 0.6%인 812억 규모에서 2017년 10% 수준인 1.6조원 시장으로 성장했다.
 또한 국내 신품 및 재제조 부품 시장에서 자동차 부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78%에 이르는 등 성장잠재력이 무한한 미래먹거리 산업이다.
 자동차 해체·재활용 산업을 단순 폐차 산업으로 인식해 유해산업이라는 선입견을 갖기 쉬우나 실내 해체, 액상 폐기물 회수 및 분리 보관 등 환경 친화형 해체 설비를 도입함으로써 폐차의 90%이상을 재활용(제조) 하는 대표적인 친환경 산업이라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뿐만 아니라 자동차 해체·재활용 산업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중앙부처의 전문단지 조성 등 기반시설 투자와, 행·재정적 지원, 핵심기술 보급 및 품질관리 전문가 양성 등의 지원 또한 동반되어야 한다.
 김충섭 시장은 “자동차 해체·재활용 산업이 대표적인 친환경기반 산업으로서 의미가 크며 이번 연구용역의 결과물이 사업화 되어 지역의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 뿐 아니라 우리시가 국내 재제조 산업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