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여름바다 수온 8년간 꾸준히 상승
  • 이상호기자
한반도 여름바다 수온 8년간 꾸준히 상승
  • 이상호기자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이후 연평균 0.34도↑

[경북도민일보 = 이상호기자]  우리나라 여름철 바다 수온이 2010년부터 특히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한반도 전 해역의 7월 평균 수온이 2010년 이후 연평균 0.34도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수온을 최초 관측한 1997년 이후 현재까지 7월 평균 수온 상승폭인 연평균 0.14도의 2배가 넘는 수치다.
 세부적으로는 서해의 경우 2010년 이후 연 0.54도씩 7월 평균 수온이 상승해 1997년 이후 연평균 상승폭인 0.17도보다 3배 가량 높았다. 남해와 동해의 7월 평균 수온은 2010년 이후 각각 연평균 0.3도, 0.21도씩 상승했다.
 기상청은 한반도를 둘러싼 바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폭염도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연안의 어종 변화 △어획량 감소 △양식장 집단 폐사 등이 계속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며 장기적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