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청 6급 공무원 몽골여행 중 목매 숨져
  • 김영호기자
영덕군청 6급 공무원 몽골여행 중 목매 숨져
  • 김영호기자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김영호기자]  동료 직원들과 여름 휴가를 내고 몽골을 여행하던 영덕군청 6급 공무원이 지난 8일 현지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9일 영덕군에 따르면 지난 8일 새벽 3시께(현지시간)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의 한 호텔 화장실에서 영덕군청 종합민원처리과 6급 공무원인 A씨가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일행이 발견해 현지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경찰은 타살여부 등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군청 동료 4명과 휴가를 내고 몽골을 여행 중이었다.
 영덕군은 9일 김광영 기획감사실장을 단장으로 3명의 수습팀을 현지에 긴급 파견하는 등 사건 경위 파악 및 사후 수습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