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공무원 재택근무제 전격 시행
  • 김우섭기자
道, 공무원 재택근무제 전격 시행
  • 김우섭기자
  • 승인 2018.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부터 주 5일 근무기간 중 최대 4일 자택 근무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가 9월부터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공무원 경북형 재택근무제’를 전격 실시한다.
 경북형 재택근무제는 출산예정 및 출산한 공무원을 대상으로 주 5일 근무기간 중 최대 4일을 자택에서 근무하고, 나머지 하루는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유연근무제도다.
 지금까지는 여성 공무원이 출산을 하게 되면 3개월의 출산휴가를 받고 그 이후는 직장으로 복귀하거나 3년간의 육아휴직을 선택해야만 했다. 하지만 이 제도가 본격 도입되면 3개월간의 출산휴가 뿐 아니라 9개월간의 재택근무를 통해 최대 1년간을 마음 놓고 육아에 전념할 수 있고, 본인 선택에 따라 육아휴직을 하게 되면 최장 4년간의 육아 친화적 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도는 우선적으로 올 12월까지 만 12개월 이하 자녀를 가진 직원 78명 가운데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중인 3명의 신청을 받아 9월부터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연말까지 추가로 1명을 더해 총 4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고, 재택근무제에 대한 성과와 문제점 등을 좀 더 면밀히 분석해 내년부터는 재택근무 인원과 기간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공무원 재택근무제는 가정에서 정부원격근무서비스(GVPN)를 활용하여 전자결재를 하고, 대면보고 등이 필요한 경우 주 1회 사무실에 출근해 업무처리를 할 수 있어 육아휴직과는 달리 공백 없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정부원격근무서비스(GVPN)는 공무원들이 국내외 출장지나 자택에서 사무실에서 처럼 인터넷을 통해 내부 행정시스템에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경북도는 재택근무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할 경우, 인턴사원 및 기간제 직원을 보완하는 제도적 장치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재택근무제로 인해 예상치 않은 불편사항이 있을 수도 있지만, 공직사회부터 솔선해서 출산여성 공무원을 소중히 여기는 조직풍토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도는 이와 연계해 육아휴직제로 인하여 승진 평정 등에서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인사혁신제도를 마련하기로 했다. 조기 퇴근제, 업무 셧다운제, 시차출퇴근제 등 개인별로 업무효율을 최대한 높일 수 있도록 근무시간을 자율적으로 설계하는 유연근무제(Flexitime)를 확대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도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고령화와 저출산으로 지방소멸까지 위협받는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과 저출생 극복을 위해 공직사회부터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생산적인 조직문화와 환경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