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소통 첫걸음
  • 경북도민일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소통 첫걸음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소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한다.
남북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에서 연락사무소 개소를 합의했지만 그동안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 때문에 한달 가까이 일정이 미뤄졌다.
우여곡절 끝에 설치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의 첨병이 될 것으로 국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남북이 전 분야에 걸쳐 상시 협의할 수 있는 첫 소통 채널 구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남북 당국자가 상주하며 24시간, 365일 연락이 가능해져, 남북관계의 안정적·점진적 발전을 위한 중요한 토대가 될 전망이다.
특히 남북이 상주하는 연락채널이 휴전 이후 처음 가동된다는 점과 한반도 평화정착의 고비가 될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이라는 점에서 연락사무소 개소 의미는 남다르다.
남북 간에는 판문점 연락채널이 가동되고 군 통신선 등도 구축돼 있었지만, 이들은 단순 메시지 교환에 그쳤고, 상황에 따라 빈번하게 연락 두절이 되는 불안정성을 보였다. 이제 이러한 불안감과 불안정성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남북관계 진전상황에 따라 연락사무소를 발전시켜 서울·평양 상호대표부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차관급이 맡는 연락사무소 소장직은 남측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겸직한다.
통일부는 “소장은 주 1회 정례회의와 필요시 협의 등을 진행하며 남북간 주요 현안을 논의, 해결해 나가는 상시 교섭대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필요시 쌍방 최고책임자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 차관은 연락사무소에 상주하지는 않고,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사무처장으로 상주한다. 사무처는 30명 규모로, 사무처장은 남측 부소장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정부는 통일부를 비롯한 유관부처 인력을 합쳐 30명의 인력으로 연락사무소 운영조직인 사무처를 꾸리기로 했다. 사무처는 기획·대외협력·정무를 담당하는 운영부와 경제·사회문화 교류 협력을 담당하는 교류부, 남북 간 회담 및 연락, 통신·보안 업무 등을 담당하는 연락협력부로 구성됐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남북관계 진전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적 순간이다.
남북 간 책임있는 상시 협의채널 개통으로 남북 관계는 형식뿐만 아니라 질적 변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연락사무소 개소 후 활동이 조기에 안착하는데 힘을 쏟아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남북 및 북미 합의의 진도를 내는 게 목표”라고 말한 바 있다.
최근 지지도가 떨어지고 있는 문 정부가 국민들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남북간 대화채널 회복과 소통은 반드시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