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글로벌 청년들과 소통… 역동적 문화관광 메카로 도약
  • 김우섭기자
경북도 글로벌 청년들과 소통… 역동적 문화관광 메카로 도약
  • 김우섭기자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HICO서‘2018 글로벌 청년 페스티벌’막 올라
3일간 전시체험·K-POP콘서트 등 테마별 행사진행
70여 개국 3000여명 참가… 道 홍보대사 활용 예정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2018 글로벌 청년 페스티벌’이 14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막을 올린다.
 글로벌 청년 페스티벌은 경북도가 전 세계 젊은이들과 소통 교류하고 공감하며 젊은 도시로 탈바꿈하기 위해 마련된 축제로 올해 처음 열린다.
 14일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배한철 도의회 부의장, 박차양 도의회 문화환경위 부위원장, 배진석 도의회 의원,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탄자니아, 세네갈 등 각국 대사를 비롯해 세계 70여 개국 유학생, 지방정부 관계자 등 3000여명이 참석에정이다.
 행사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HICO 1층 실내전시장에서 대구경북 관광 홍보부스가 상시 운영된다.
 청년놀이터에서는 K-뷰티, 엿만들기, 떡만들기, 한복체험, 전통놀이 등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 존이 운영되고 30여개국의 지구촌 인테리어 홍보부스에서는 각국의 관광정보가 제공된다. 
 이밖에 청년 푸드트럭이 설치돼 다양한 먹거리를 맛볼 수 있으며 이벤트 무대에서는 경북도립예술단 공연, K-pop 댄스, 글로벌 미디어전,  퓨전국악 공연, 색소폰 퍼포먼스 등 상시공연이 펼쳐진다.
 15일 저녁 개최되는 K-POP경연대회&콘서트에서는 외국인 청년들이 끼를 발산하는 경연대회와 함께 헬로우비너스, 위키미키, 길구봉구, 에이플, 제이비트, Chef bibap 등 한류스타의 공연이 이어진다.
 아울러 동궁과 월지, 첨성대 등 경주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 할 수 있는 신라달빛기행, 외국인이 본 경북관광의 현주소와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글로벌 리더스 포럼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도는 이번 축제를 통해 보수적이고 정체된 이미지를 벗어나 젊고 역동적인 모습을 세계에 알려 문화관광의 메카로 재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최근 해외여행의 주도층인 20~40대 청년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경북의 빼어난 역사문화, 생태자원을 보여주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향후 재방문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도는 축제가 끝난 후에도 이들을 경북 홍보대사로 선정하고 서로 연결고리를 맺고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경북을 세계에 알리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