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부 질문, 정상회담 이후로 연기
  • 서울취재본부
대정부 질문, 정상회담 이후로 연기
  • 서울취재본부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서울취재본부]  국회 대정부질문 일정이 내주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인 오는 10월 첫째 주로 연기됐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국회 원내교섭단체 3당은 오는 14일(외교·통일·안보)·17일(경제)·18일(교육·사회·문화) 예정된 대정부질문을 각각 10월 1일과 2일, 4일로 조정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19일 예정됐던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이종석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또한 정상회담 기간을 피해 17일로 앞당겨 진행하기로 했다.
 여야 3당 수석들은 일정 조정 배경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9·14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 등을 감안해 이를 반영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오는 14일 개성에서 열리는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야 하는 탓에 이날 진행되는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