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재료분야 연구로 과학발전 공헌
  • 김형식기자
화학·재료분야 연구로 과학발전 공헌
  • 김형식기자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 2명 선정
   
▲ 장석복 교수
   
▲ 장정식 교수

[경북도민일보 = 김형식기자]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이 제1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 및 과학기술연구기금 지원대상자를 발표했다. 
 올해 1월 공익재단으로 출범한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화학 및 재료분야의 기초와 응용연구에서 생애 동안 탁월한 업적으로 과학발전에 크게 공헌한 기여한 연구자를 대상으로 과학기술상을 시상하고 잠재성 높은 연구과제에 연구비를 지원한다.
 과학기술상은 기초연구에 장석복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 응용연구에 장정식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등 2명을 수상자로 선정했으며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금 1억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장석복 교수는 유기촉매반응 분야에서 장기간에 걸쳐 연구해왔으며 이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권위자이자 국제적으로도 정상의 연구자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락탐 골격을 효율적으로 합성할 수 있는 촉매반응 연구는 지난 30여년간의 난제를 해소한 것으로 향후 유기합성, 의약화학, 재료과학 등의 여러 분야에서 중요한 합성 수단으로 이용될 것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2012년부터 기초과학연구원의 연구단을 이끌며 유용한 유기분자의 합성응용을 연구하고 있다.

 장정식 교수는 기능성 고분자 나노재료의 제조분야에서 체계적 연구를 수행함으로써 국내 고분자 나노 재료 분야의 수준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스마트 센서 분야에서 사람의 후각리셉터를 트랜스듀서에 결합해 분자 단위에서 방향족 화합물을 선택적 인지하는 전자코를 세계 최초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공동 개발하였으며, 최근에는 전자혀도 개발함으로써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독창적인 연구결과를 제시했다. 
 또한 재단은 새로운 연구활동을 개척하려는 열정적인 신진 연구자도 지원한다.
 기초는 이민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과 이은성 포항공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 응용은 왕건욱 고려대 KU-KIST 융합대학원 교수 연구팀과 이윤정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연구팀을 선정했다.
 연구과제는 의약, 촉매, 전자소자, 이차전지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있으며 각 연구팀에는 매년 5천만원씩 3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한편, 도레이그룹은 일본 외에도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국가에도 과학진흥재단을 설립해 국가별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