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국립해양과학관 ‘해중전망대’ 설치
  • 박성조기자
울진 국립해양과학관 ‘해중전망대’ 설치
  • 박성조기자
  • 승인 2018.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지로부터 393m 해상 설치
동해 바닷 속 생태계 확인

[경북도민일보 = 박성조기자]  울진군과 해양수산부는 울진군에 건립중인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의 주요시설 중 하나인 해중전망대를 육지로부터 393m 해상에 설치했다.
 이번에 해상 진수된 해중전망대는 높이 26.25m(8층높이), 무게 2450t의 거대한 구조물로 죽변항에서 9개월의 공정을 거쳐 제작됐으며, 3000t급 해상크레인으로 이날 해상으로 운반했다.
 해중전망대는 전시교육관과 393m 길이의 해상 통로로 연결되며, 해상전망대는 11m높이에 수중전망대는 6m까지 내려간다.
 해중전망대 부근에는 인공 어초 등을 설치해 바다 숲을 조성하고 동해의 상징인 고래와 독도강치 등 조형물도 설치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전망대 설치를 통해 청정한 동해의 모습과 신비로운 바닷 속 생태계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고, 전망대 내부에는 주기적으로 바닷 속을 관찰한 영상을 제공해 해양생태계 변화를 알아보고 바닷 속 가상 체험(VR)등을 통해 바다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은 2017년 7월 12일 경북 울진군 죽변면 건립부지에서 공사에 착공했으며, 총사업비 1045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11만1000㎡, 건축연면적 1만2300㎡규모로 건립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