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미분양 넘치는데… LH 또 4070세대 공급
  • 손경호기자
경북 미분양 넘치는데… LH 또 4070세대 공급
  • 손경호기자
  • 승인 2018.10.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분양 문제 심화 우려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경북지역 아파트 미분양이 8000세대를 웃도는 상황에서 2020년까지 LH 임대주택 4070세대 신규공급이 계획돼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용호 의원이 16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분양관리제도가 시행된 2016년 10월 이후 올 8월까지 경북 23개 시·군 중 미분양관리지역으로 포항·김천·안동·경산·칠곡·구미·예천·영천·경주 등 총 9곳이 지정됐다.
 미분양관리지역은 △미분양 증가 △미분양해소 저조 △미분양 우려 △모니터링 필요 등 요건에 따라 지정되며 신규 주택공급에 제한을 받는다.
 포항의 경우 미분양관리지역 지정 상태가 매달 지속되고 있고, 김천 역시 20개월 이상 이어지고 있다.
 안동은 지난 3월부터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이들 지역의 미분양은 지난 8월 기준 포항 1845세대, 김천 1317세대, 안동 527세대로, 경북 전체 미분양 8033세대의 45.9%를 차지한다.

 포항·김천·안동 미분양이 심각한데도 향후 3년 이내 행복주택 1300세대가 신규 착공될 예정이다.
 이 의원이 경북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2020년 경북 LH 공공임대주택으로 전체 14개 단지 4070세대가 착공 예정돼 있다.
 이 중에는 행복주택으로 포항시 총 3개단지 1000세대, 김천시 1개단지 100세대, 안동시 1개단지 200세대가 포함돼 있다.
 이 의원은 “공공임대라고 해도 신규공급이 이뤄지면 미분양 문제는 심화될 우려가 있다”며 “경북도와 지자체는 미분양관리지역 추가착공을 신중히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북 미분양은 △2013년 1405세대 △2014년 2023세대 △2015년 3802세대 △2016년 7421세대 △2017년 7630세대 △올 8월 8033세대로 크게 증가해 2013년 이후 증가폭이 5.7배에 달했다.
 현재 경북 LH 영구임대주택 대기자 수는 607명, 평균 대기기간은 12개월이며 국민임대주택 대기자 수는 1249명, 평균 대기기간은 7개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기 2018-10-22 07:38:42
여기 포항입니다 포형아파트가 거의비어있읍니다 새로짖고있는 아파트도 계약해지도하고 미분양 천지입니다 그런데 또짖는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