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태 대구노동청장 엄정수사하라”
  • 김무진기자
“권혁태 대구노동청장 엄정수사하라”
  • 김무진기자
  • 승인 2018.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당 대구시당, 강력 촉구
▲ 16일 대구지검 앞에서 열린 권혁태 대구고용노동청장 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민중당 대구시당 당원들이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민중당 대구시당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가 ‘삼성 봐주기’ 의혹을 받고 있는 권혁태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 사퇴를 요구하며 청장실을 점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 가운데 민중당 대구시당이 수사기관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중당 대구시당은 16일 대구지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권 청장에 대한 수사에 즉각 나서라고 요구했다.

 민중당 대구시당은 “민주노총 대구본부 조합원들이 6일째 이어가고 있는 대구고용노동청장실의 점거 농성에는 검찰의 늑장 수사도 그 책임이 있다”며 “자진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권 청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만이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용노동행정개혁위의 조사 결과 고용노동부의 고위공무원이 삼성전자서비스의 불법파견 근로감독 결과를 뒤집는 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히는 과정에서 권 청장의 연루 사실도 함께 확인됐다”며 “하지만 물러나야 할 당사자는 여전히 요지부동이고 검찰의 수사도 요원한 시간만 덧없이 흘러가면서 애꿎게 피해 당사자들이 직접 나서 24시간 농성까지 벌이는 상황을 불러왔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당은 마지막으로 “삼성의 노조 파괴 공작으로 삼성전자서비스에서 일하던 2명의 노농자들이 자살하는 것에 빌미를 제공한 권 청장을 대구고용노동청장으로 그대로 두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검찰은 이미 드러난 혐의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 기소하는 등 의욕적인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