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고찰 천등산 ‘봉정사’ 무지개다리로 품격 더하다
  • 정운홍기자
천년고찰 천등산 ‘봉정사’ 무지개다리로 품격 더하다
  • 정운홍기자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석 석축·낙차보 등 전통방식으로 지어져
▲ 봉정사'에 놓인 전통방식의 홍예교(무지개다리).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  천년고찰 천등산 ‘봉정사’에 전통방식의 ‘홍예교(무지개다리)’가 놓여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품격을 더했다.
 ‘능인교’로 이름 붙여진 홍예교는 지난해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유네스코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전문가 현지실사 단계에서 사용 중인 임시가교를 전통사찰에 걸맞게 설치했으면 좋겠다는 권고안에 따라 안동시에서 5억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 5월 착공해 10월 말에 준공했다.
 자연석 석축과 낙차보 등 전통 방식으로 만들어졌으며 이 다리는 본당과 템플스테이 구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
 봉정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인 극락전을 비롯해 국보 2점, 보물 5점, 도지정문화재 5점을 보유하고 있다.
 유네스코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에서는 봉정사가 현재까지의 지속성, 한국불교의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지난 6월 30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린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라는 이름으로 등재가 확정되면서 우리나라의 13번째 세계유산이 됐다.
 세계유산은 △석굴암과 불국사 △종묘 △해인사 장경판전 △화성 △창덕궁 △고창·화순·강화의 고인돌 유적 △경주역사유적지구 △제주 화산섬과 용암 동굴 △조선 왕릉 △한국의 역사마을‘하회와 양동’△남한산성 △백제역사유적지구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