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북방경제 유라시아 진출 잰걸음
  • 김우섭기자
경북도, 신북방경제 유라시아 진출 잰걸음
  • 김우섭기자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 연방 연해주와 자매결연
韓·극동·유럽 교통 요충지로
경제·과학·기술·농수산 분야
실질적 사업 협력 강화 기대
▲ 경북도와 러시아연방 연해주가 국제 및 대외경제관계 확립을 위한 협정체결식을 갖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8일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열리고 있는 포항 포스텍 국제관에서 콘스탄틴 보그다넨코 러시아연방 연해주 부지사와 자매결연 체결서에 서명하고 두 지역의 공동발전을 위해 노력키로 합의했다.
 연해주는 역사적으로 일제에 항거한 독립투사들의 흔적이 서려 있는 곳으로 지정학적으로도 한반도와 극동 러시아 그리고 유럽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에 위치해 있다.
 특히 최근 연해주가 포함되어 있는 러시아 극동지역은 한국의 신북방정책과 러시아의 신동방정책이 만나는 접점으로 향후 한반도와 유라시아를 연결하는 철로, 항만, 물류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지역이다.
 협정서에는 경북도와 연해주 간 다양한 분야의 인적교류와 함께 경제, 무역, 과학, 기술, 농수산 분야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 사업을 담고 있으며 이를 위해 양 지방정부는 공동 노력키로 했다.
 한편, 포항시도 9일 시청에서 연해주에 속하는 블라디보스토크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연해주와의 자매결연을 계기로 철강도시인 포항이 환동해 시대 해운과 항만, 물류의 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중요한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연해주가 위치한 러시아 극동지역은 한반도의 새로운 성장공간이다”며 “자매결연 체결은 그 동안 미국, 중국,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교류가 적었던 러시아 지역과도 협력을 강화해 북방경제권으로 시장을 다변화하는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도 9일 시청에서 연해주에 속하는 블라디보스토크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