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해고·폭력… 대리운전업체 갑질 규탄
  • 김형식기자
대량해고·폭력… 대리운전업체 갑질 규탄
  • 김형식기자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운전노동조합 구미지회 , 업체 엄중 수사 촉구 집회

[경북도민일보 = 김형식기자]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구미지회는 8일 구미경찰서 앞에서 업체의 갑질과 폭력, 대량해고를 규탄하고 엄중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구미시는 대리운전업체의 횡포가 극에 달하고 있으며 구미의 대리운전노동자들은 전국에서 가장 비싼 수수료와 출근비라는 말도 안 되는 부당한 비용 부담 등 업체의 강압에 시달려 왔다고 밝혀었다.
 이에 구미지역 대리운전노동자들은 업체들의 잘못된 관행을 고쳐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으나 업체들은 이를 외면했고 급기야는 업체 대표가 대리운전 노동자를 폭행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직장 내의 갑질이 사회적인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업체 대표가 대리운전노동자를 폭행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구미에서 버젓이 자행되고 있다. 이에 항의하고 책임질 것을 요구하던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구미지회의 조합원들은 업체로 부터 일방적 계약해지를 당해 생계까지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고 했다.
 이들은 갑질과 폭력, 대량해고가 일어난 것에 대해 업체를 규탄하며 경찰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고 가두행진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