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 화합·상생 희망 씨앗 뿌리다
  • 김우섭기자
영호남 화합·상생 희망 씨앗 뿌리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전남 지역인재 장학금 교차 수여식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는 김대중 평화센터, 전남도와 함께 6일 서울 63빌딩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영호남 상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10명의 대학생(경북 5, 전남 5)에게 각 2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대중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행사와 연계해 개최된 이날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영호남상생 유공 장학생들에게 교차로 장학증서를 전달했으며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을 비롯한 정계, 시민, 학생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선발된 장학생은 지난달 5일부터 열흘간 시군과 대학교를 통해 추천을 받았으며 영호남 화합, 소외계층의 인권보호 및 지역사회 갈등해소에 공적이 있는 자를 최종 선발했다.
 경북도에서는 대학에서 추천받은 4명과 시군에서 추천한 1명 등 총 5명의 대학생이 장학금을 받았다.
 영호남 상생발전과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조성된 영호남 상생 장학기금은 지난 2015년 9월 경북도와 전남도가 각각 1억원씩 (사)김대중평화센터에 기탁한데서 비롯됐으며 올해까지 4회째 이어져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